태그 : 황석영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추억의 음식레시피_황석영의 밥도둑.

내가 잃어버렸다고 하는 것은, 지금은 먹을 수 없다거나 만들 수가 없다는 말은 물론 아니다.그때의 맛이 되살아나지 않는다는 얘기다.사람이 변했든지 세월이 변했든지 했을 터이기에.본문 中이 책은 황석영씨가 잃어버린 추억의 음식이야기를 담아낸 에세이집이다.황석영씨처럼 다양한 인생을 살아본 작가도 드물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니 그의 다양한 인생안에는...

쓰레기더미 속 '낯익은 세상'

못 살 데가 어디 있겠냐. 돈 없으면 어디나 못 살 데가 되는 거지.여기서야 파리만 좀 참으면 돈이 생기지 않냐?이제부터 날씨 추워지면 파리 모기도 들어가고 지낼 만하단다...쓰레기장에서 바르게 사는 것은 어떻게 사는 것일까.사람들이 돈 주고 물건을 마음 내키는 대로 사다가 쓰고 버린 것처럼 자기네도 더이상 쓸 데가없어져서 이곳데 버린 게 아닌가 하는 ...

강남불패?

저 삼십여년에 걸친 남한 자본주의 근대화의 숨가쁜 여정과 엄청난 에피소드들을단순화하고, 이를테면 꼭두각시, 덜머리집, 홍동지, 이심이 등등처럼 캐릭터화하면어떨까 하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 그리고 그 인형같은 캐릭터들은 남한사회의 욕망과운명이라는 그물망 속에서 서로 얽혀서 돌아가고 그러면서 모르는 사이에 역사가 드러나게 하면 어떨까?저자의 말 본문 中작가...
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