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홍삼스틱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참을 수 없는 감정의 가벼움.

오랜 시간을 보낸 조직을 좋게 끝내는 것이 얼마나 힘이 드는 일인지 실감하는 요즘이다. 회사란 곳은 이해관계자들의 조직이란 것을 모르는 것이 아니지만, 마치 빚쟁이들처럼 나가려는 사람에게 앞으로 닥칠 몇 달간의 일감들도 마져 해결해 주고 나가란 식으로 요구하고 있다.오늘은 어제의 내일이고, 내일은 오늘의 연장선상이다.그러니 내일일을 오늘까지 다 해달란...
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