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푸념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내가 듣고 싶은 말.

높은 습도, 떨어질 줄 모르는 폭염. 연일 야외활동 자제하라는 '안전안내문자'가 날라오는 요즘입니다.갱년기가 온 뒤로는 한 밤에도 두 세번은 열불이 올라와 밤잠을 설치는 데, 열대아까지 겹쳐서 제대로 숙면을 잔지가 언젠지 모르겠네요. 말그대로 너무 피로합니다.지난 7월말부터 어제까지 여름휴가기간이었는데, 운좋게도 올 휴가기간이 어머니 서울대병원 정기진...

전 어머니집에 살아요.

지금 내가 살고 있는 이 아파트는 처음으로 청약해서 부은 돈으로 장만한 집이다.34평이 얼마나 넓던지 입주하고 몇날 며칠은 좋아서 잠도 안왔던 기억이 난다. 수영가구단지에서 거실에 놓을 쇼파를 고를때 남편과 나는 넓은 거실에 가족들이 오손도손 쇼파에 앉아떠들며 지낼 생각을 하니 가격흥정도 제대로 못할 정도로 판단력이 흐려있었다.그리고 한가지 더...

엄마 맘을 알아?

거짓말 조금 보태서 하루가 다르게 커가는 용희를 보면 약간 징그럽기도 하다.늘 잠자는 용희 볼에 습관처럼 뽀뽀하고 출근을 하곤 하는데, 팬티바람으로 자는 이불위에 다리를 교정하고 이불을 덮어주려다 머쓱거리는 기분이 들기 시작했다.이젠 애정표현도 조금 가려해야 할 것같아 불쑥불쑥 자라는 용희에게 섭섭한 기분마져 든다.용희가 초등학교 저학년때까지만 해도, ...
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36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