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중년기엄마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중년기엄마의 독백.

올 겨울은 유난히 길다는 기분이 드는 것은 날씨탓도 있지만 내가 중년기에 접어들어 점점 신체의 변화를 깨닫기 때문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요즘들어 부쩍 들기 시작한다.같이 사는 시어머니는 매년 겨울나기가 고단하시다고 하신다. 혈액이 잘 돌지 않기 때문이시란다.마찬가지로 뇌경색 후유증으로 늘 불안하신 친정아버지 역시 겨울이 무사히 건너가주길 바라신다.나 역...
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