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중국소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헌혈(獻血)이 아니고 매혈(賣血)이야..

사십 년만에 처음이었다. 처음으로 피를 팔지 못한 것이다.집안에 일이 생길 때마다 피를 팔아 해결했는데, 이제는 자기 피를 아무도원하지 않는다니.. 집에 또 일이 생기면 어떻하나?본문 中.'허삼관 매혈(賣血)기'를 읽기로 맘 먹은 사람이라면 '표제'에서 노골적으로 풍기는 익살과 해학의 재미가 담겨있을 거란 생각을 하게 될 것이다.중국소설은 읽을 때마다 ...
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