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장석남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파워 북로거] 두 시인의 아름다운 교류 '더 레터'

우리나라는 '공부 공화국'이라고 부를 수 있을 만큼 교육열이 유난히 뜨겁지만,공부다운 공부의 풍토는 점점 희박해져 가는 듯합니다. 아이들은 어릴 때부터 성적의 볼모가되어 자라고, 좋은 대학이나 직장에 들어가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치러야 하는 탓에공부는 즐거운 자기 탐구가 아니라 고통스러운 짐이 되어 버렸습니다. 학문의 전당이라는 대학조차 기능주의에 빠져...

왼쪽 가슴 아래께에 온 통증

왼쪽 가슴 아래께에 온 통증 - 장석남 죽은 꽃나무를 뽑아낸 일뿐인데 그리고 꽃나무가 있던 자리를 바라본 일뿐인데 목이 말라 사이다를 한 컵 마시고는 다시 그 자리를 바라본 일뿐인데 잘못 꾼 꿈이 있었나? 인제 꽃이름도 잘...

물의 정거장 / 장석남.

절터절터엔 오롯이탑 한 기만 남아 있었습니다.빈 절터에서 밤이 올 때까지 오래 앉아 있고 싶을 때가 있었습니다.주춧돌만 남은 절터는사랑이 지나간가슴과도 같습니다...습관대로 나는 책을 구입하면 읽는 숨고르기에 앞서 책날개의 저자의 약력을 살펴보는 버릇이 있다.그는 김수영문학상(1992년)과 현대문학상(1999년)을 수상한 주목받은 경력이 있다고책날개에 ...
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