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은희경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다른 모든 눈송이와..단 하나의 눈송이_은희경.

때때로 그해 여름을 떠올리곤 한다. 엄마는 늘 텔레비젼 볼륨을 높였고 집안의 모든 전등을 밝혀놓았다.소리를 크게 한다고 영어를 더 잘 알아들을 수 있는 것도 아니었고 불을 켜놓는다고 해서 삶이 명쾌하게 보이는 것도 아니었다. 그러나 엄마는 자기를 둘러싼 어둠에 최소한이나마 저항의 신호를 보내야만 했다.그때 엄마와 한편이 되어준 것은 불행한 여인의 식탁과...

[파워 북로거] 은희경씨, 베일을 벗다. 생각의 일요일들.

소설을 쓰는 것은 결국내 안에 있는 고통과 혼란과 변명과독대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소설을 쓰기 시작한 것은, 나한테 온 불행과 거절을 받아들이기 싫어서다른 내가 돼보려 안간힘을 써본 건지도 모르겠어요.그리고 소설가가 된 뒤에는내 안에 이토록 많은 다른 것들이 들어 있다는 걸 깨닫고인간에 대해 많은 관점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기에 이르렀고,그걸 소설...

은희경 [행복한 사람은 시계를 보지 않는다]

은희경씨가 지은 단편소설 모음집입니다.1995년 신춘문예로 등단했으며 '타인에게 말걸기''새의 선물''마지막 춤은 나와함께'등이 있습니다.명백히 부도덕한 사랑저자가 제목에서 미리 밝혔듯이 40을 바라보는 인생의 허무를 느끼는 반듯한은행 차장과 처녀와의 사랑은 벌써부터 불륜이고 부도덕하다고 말합니다.우리나라의 가족제도의 허구성.. 그렇다고 관습을 무시할수...
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