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용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한쪽으로 쏠리는 외식산업.

남편직장에서 아내생일즈음엔 10만원 상당의 해피머니상품권이 선물로 보내온다.예전엔 화분선물이 왔었는데, 화분키우기에 번번히 실패하는 나같은 잼뱅이주부들의 항의(?)가 있었는지실속형으로 바뀐 것 같았다. 그래서 덕분에 매년 내 생일엔 가족들이 이것으로 특별한 외식을 즐긴다.하지만 아무리 선물받은 상품권이라 할지라도 패밀리레스토랑 가격대가 4인 기준으로 ...

군인아들 콜렉트콜(전화비) 절감방법

역시 사람은 닥치면 미쳐 신경쓰지 않았던 부분도 챙겨보게 되나 봅니다.용희가 공군으로 입대하고 전화가 올때만 해도 그저 반가운 마음 뿐이었는데, 어제 자대배치 받고 '엄마! 이제 맘대로 실컷 통화할 수 있어요'라는 톤 높은 목소리의 기쁨보다콜렉트콜 안내음성이 내내 머리 속에서 계산이 쫙~ 되는 이 불편함. ㅋㅋㅋ'통화버튼을 누르시면 90초당 250원이 ...

짧은 통화, 깊은 오해.. 그리고 대화.

용희가 제일 좋아하는 형과 함께.영외면회때 제일 먹고 싶은게 피자 였다고 한다.프로그래밍 공부하는데 필요한 책 삼매경에 빠진 용희.커피숖에 들려 밀린 수다 중에 삼부자 한 컷.지난 주 토요일, 용희 공군 4주 특기학교 복무기간 중 영외면회를 날잡아 다녀왔다.지난번 훈련소 수료외박때 면회를 간다고 약속을 했었지만 경남진주까지 왕복 680km는 각오가 우선...

용희 체감 2.3초 외박휴가.

사진은 두 장만 허용한다고 해서 폴라로이드 사진기로 딱 두장 찍어 지갑에 넣고 갔습니다.끝나지 않을 것만 같은 한 여름의 더위도 어느새 처서가 지난 요즘 아침저녁 서늘함을 느끼듯이지난 7월 20일에 공군훈련사령부에 입소한 용희가 6주간의 훈련을 마치고 드디어 지난 8월 28일, 수료식을 마치고 귀가했습니다. 남편과 나는 년차휴가를 당연히 냈고, 경남진주...

잘지내고 있네요. 우리용희.

훈련소 입소 1주차_ 용희가 제일 얼어 있네요.훈련소 입소 2주차_조금 여유가 보이기 시작훈련소 입소 3주차_서서히 사진에서 장난끼가 보입니다.ㅋㅋ충국성불사 법회 모습평소엔 절도 안가던 녀석이 군대에서 가다니 신기할 따름입니다..ㅋ훈련 4주차 모습. 검게 그을렸네요.용희가 이제 다음주 금요일이면 공군훈련소에서 수료식을 하게 됩니다. 다들 마찬가지겠지만...

입대 전보다 더 박박 민 용희를 보다.

윗줄 맨왼쪽에 거수경례하고 있는 용희_너무 민머리라 바로 못알아봤다는..ㅡ.ㅡ매주 화요일이면 공군교육사령부에서 입대한 아들들 사진을 올려준다.아직까지 용희한테서 받은 편지라곤 입대시 입고간 옷가지 넣어 반송된 군인박스 속 편지가 다이기 때문에매일같이 보던 아들의 갈증에 비하면 택도 없다. ㅜ.ㅜ지난 주 토요일엔 기다리고 기다리던 용희의 입대 후 첫 전화...

군대간 용희를 인터넷으로 봅니다.

작은아들을 군에 보내놓고 잘있는지 도무지 걱정투성이었던 요즘 단비같은 사진이 올라왔습니다.공군훈련사령부 홈페이지에 주차별로 훈련병 사진을 올려준다고 하네요.조금전 카톡으로 고등학교시절 친구가 같은 군대에 입대해서 엄마들끼리 단체카톡방을 만들었는데소식을 전해주셔서 후다닥 들어가 우리 용희얼굴을 확인했습니다.용희가 어째 제일 어려보여요.. 그래도 씩씩한 모...

일주일이 지나고나서야.

안방베란다에 실수로 설치한 실외기 덕분에 빗소리를 밤새 들을 수 있었다.작년에 이사왔을때 다른 집들 에어컨 실외기위치를 확인 안하고 급하게 설치를 한 덕에 바깥에서 아파트를 쳐다보면 딱 우리집이 티가 난다. 안방에서 실외기 돌아가는 소리가 귀에 거슬릴때마다 남편은 후회를 했지만 좋은 점도 있다. 바로 비가 올때다.실외기 위로 떨어지는 리드믹컬한 빗소리는...

용희, 공군입대하던 날.

치렁치렁했던 긴머리카락을 자르고 돌아와 할머니와 한 컷. 어머니는 울기 직전이시다.경남진주 공군교육사령부에 도착해 마지막으로 기념촬영운동장에서 마지막으로 원을 그리며 부모님들께 인사하고 입소하는 모습들_용희는 마지막까지 활짝 웃어줬다. 용희가 입대하는 월요일에 장마비가 올거라는 예보가 있어서 장거리(경남진주까지 340km) 운전을 하는 남편은 바짝 긴장...

용희 입대전 휴가완료(송도오쿠우드호텔)

송도국제도시에 들어서자 어마어마한 높이의 64층 오쿠우드호텔이 보인다.(구름에 가려 끝이 짤렸다)7월초, 남편이 신청한 하계휴양지 신청분이 운좋게도 되었다는 소식이 들렸다.고등학생을 둔 수험생의 부모로써 용석이에 이어 용희때도 3년을 여름휴가없이 보내다 용희가 대학을 붙고나서작년에 제주도로 여행을 다녀온 터라, 이번엔 분명히 안될 것을 알면서도 신청한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