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요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소고기불고기와 달래무침의 환상궁합.

요즘 달래가 한참 싸게 나오네요.쌉싸름하면서도 달콤새콤하게 무쳐서 소고기불고기랑 깻잎에 싸서 먹으니 정말 맛있습니다.믿고 따라하는 백종원씨 레시피를 기초로 소고기불고기양념을 제나름대로 응용해서 초간단으로 해봤습니다. 기본적으로 모든 요리에는 소스와 양념장 준비가 우선이며,같은 식재료라 할지라도 조리타이밍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소고기불고기감에 물엿과 ...

식감이 훌륭한 오징어볶음.

오징어볶음은 주부들 나름대로 레시피가 있을텐데요. 저도 그동안 하던 방법이 있었는데 국물이 많이 나오는 흠이 있었거든요.그래서 믿고따라하는 백종원씨의 레시피대로 무조건 따라 해봤는데 국물도 많이 나오지 않고 오징어식감이 훨씬 훌륭했습니다.  하기도 쉽고 맛있기까지하네요. ^^재    료: 오징어 한마리, 대파, 냉장고...

쉽고 맛있게 만드는 떡국떡볶이.

휴일날, 식구들이 출출하다고 하길래 명절 떡 남은거로 떡볶이를 만들었습니다.믿고 따라하는 백종원씨가 알려준대로 했더니 역시 쉽고 맛있네요.집에 누구나 있는 재료로 이렇게 맛있는 떡볶이가 탄생한다니 신기하고 잼있네요.^^재    료: 떡국용 떡, 고추장 1스푼, 고추가루 2스푼, 간장 2스푼, 설탕, 대파, 오뎅방   ...

해놓으면 든든한 밑반찬들.

해놓으면 든든한 밑반찬입니다.저는 밑반찬을 하는 날을 아예 정해놓고 한꺼번에 하는 스타일인데요.그래야 허둥대지 않고 그날의 '주메뉴'에 집중할 수 있더라고요.우리집 식구들이 좋아하는 멸치볶음랑 콩장조림입니다.멸치는 약간 큰거(국거리 멸치보다 약간 작은거)로 박스구입해서 한가할 때 똥을 발라놓고 냉동실에 넣어두었다가조리를 합니다.또 콩장은 서리태로 하는데...

팬케이크 고급지게 먹기.

핫케이크 집에서 만들어 고급지게 먹는 방법입니다.만들기도 쉽고 간단해서 아마 깜짝 놀라실 거예요. 핫케이크가루가 두 종류가 있는데 저는 초코칩이 더 맛있더라고요.핫케이크와 생크림(빵집에서 낱개포장해서 파는 것) 그리고 딸기.. 이게 환상궁합입니다. ㅋㅋㅋ느끼하지도 않으면서 제대로된 간식입니다. 한번 해보시면 후회안하실 거예요.그리고 핫케이크가루는 먹을...

시원하게 해장되는 낙지콩나물국.

숙취가 안깬 남편이 북어해장국을 끓여달라고 하는데, 북어가 똑 떨어졌지 뭡니까?냉동실을 뒤적이니 노량진수산물시장에서 사다놓은 낙지가 얼려있습니다.그래서 내 나름대로 응용해서 끓인 낙지콩나물국을 끓여서 줬는데 이것도 시원하고 좋다고 하네요.낙지를 콩나물과 같이 넣으면 아무래도 질겨질 것 같아 나중에 넣었는데 옳은 선택이었습니다.하하저는 개인적으로 북어해장...

처음시도, 동치미.

어머니가 아프신 이후로 매운 음식을 못드시게 되면서 밥반찬에 신경이 더 쓰입니다.직장을 다니니 김장배추김치로 일년을 대충 때웠는데 아무래도 김치를 못드시니 신경이 쓰이더군요.그래서 처음으로 동치미를 담궈봤습니다.처음부터 많이 하면 실패했을 때 실망감이 클까봐 무우 한 개만 일단 시도했어요.무우 큰거 한개, 양파 3개, 생강, 마늘 빤거, 무 한 개.무우...

겨울무는 식재료로 안성맞춤.

겨울철엔 낮은 온도탓에 시장가기를 번번히 놓칠 때가 많은 것 같습니다. 이럴 때, 김장때 사다놓은 겨울무로 밥반찬을 해놓으면 든든하기 이를때가 없어요.만들기도 엄청 쉽고, 식감도 좋아서 식구들에게 환영받는 '멸치무지짐'입니다.멸치는 넣어도 되고 안넣어도 되는데 넣고 조려놓으니 무에서 멸치향이 베어서 전 더 맛있더군요.재 료: 무(먹을 만큼), 청양고...

제철 꼬막 활용법. 냉이 된장찌개.

겨울철엔 살오른 꼬막이 아주 맛있습니다.저는 이럴때 잔뜩 사다가 깨끗이 닦아서 된장찌개에 넣어 해먹는데요.씹는 맛도 푸짐하고 된장하고 아주 잘 어울려요.근래 냉이를 팔길래 첨가해서 먹었는데 향도 참 좋고, 강추드립니다.남은 꼬막은 무침으로 내놓으세요~재 료: 된장(재래식, 판매용 반반), 냉이, 매운고추, 다시마, 꼬막, 호박, 양파, 멸치방 법: ...

겨울철엔 그저 뜨끈한 동태찌개가 최고!

식재료를 다듬어 놓습니다. 내장부위 중 애, 이리, 알은 따로 담아둬요. 막판에 써먹죠.동태와 두툼한 무를 냄비에 담아 물을 잠기 듯 붓습니다.된장 반스푼, 고추장 한 스푼 넣습니다.팔팔~ 끓여요. 무가 약간 누렇게 변할 때까지. 새우젓과 간장으로 간을 해요.육수가 완성된 이때, 식구들 취향에 맞게 냄비를 분류합니다. 저는 어머니가 아프신 이후 매운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37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