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에세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멈춤은 중단이 아니야.

사람이 한순간에 무너지는 것은 절벽 때문이 아닙니다. 지레 겁에 질려 희망의 줄을 놓았기 때문입니다. 희망은 기다릴 줄 아는 자의 것입니다. 슬기롭게 준비하면서 기다리면 길은 다시 열립니다. ..누구나 자신만의 꿈을 이루고 싶어합니다.그리고 그 꿈이 자라나 더 큰 꿈을 이루며 살고 싶어합니다.그럴수록 앞으로 내달리려고만 해서는 안 됩니다.잠깐 멈출 줄 ...

실패가 규정되어 있나? 김병만식 자전에세이집.

"병만아, 나는 '성공했다'도 없고, '실패했다'도 없다고 생각해. 실패가 뭔가? 자기가 원치 않는 결과가 나왔을 때 실패했다고 말하지.실패가 규정되어 있나? 한정되어 있나? 내가 실패라고 인정하지 않으면 실패가 아닌 거야.원하지 않는 결과가 나왔더라도 자기가 어떤 만족을 느꼈다면 실패라고 할 수 없는 거야.고생도 마찬가지다. 고생이라고 생각 안 하면 ...

눈 감아 주다.. 달팽이 편지.

꼬치꼬치 따져 묻고 싶을 때,화를 내면서 닦달하고 싶을 때,한 대 쥐어박고 싶은 순간에...일단 그 사람에게서 고개를 돌려 다른 곳으로 바라봅니다.한결 낫습니다.눈감아 주는 일이란 이렇게 시시한 것이었습니다.잘못을, 실수를, 거짓말을, 약삭빠른 행동들을...이런 표현 뒤에 따라붙는 말 중에서가장 너그러운 의미는 '눈감아 주다'라는 것입니다.'눈 감아 주...

건투를 빈다. (김어준의 정면돌파 인생매뉴얼)

여하간 골자는 이렇다. 당신은 여태 부모를 비롯한 다른 누군가의 욕망을 위해 당신 인생 대부분을소비하고 있었다는 거다. 그게 다 자신의 욕망인 줄 알고, 말하자면 엄마의 욕망을 욕망한, 아이였던 거지.특히 우리나라는 10대에게 요구하는 게 오로지 학교 성적밖에 없는 야만적인 사회인지라 당신처럼 성적이좋은 학생일수록 그 마인드세트를 벗어나기가 대단히 어렵...

가진 것이 없을 때 행복을 찾을 수 있다.

즐거운 점심시간,반차 사냥을 나서는 아이들의 젓가락이 바쁘게 움직입니다.어제 큰형이 생일이었다는영철이 도시락이 집중 공격을 받습니다.그래도 영철이는 싫은 표정이 아닙니다.창가에 앉아있는 철수는아무도 모르게 일어나 교실 밖으로 나갑니다.도시락을 싸오지 못한 것을 아이들에게 들키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철수는 운동장 쪽의 수돗가로 가서 허기진 배를 물로 채...

때가 아닐 뿐.

젊은이여. 실력이 모자란다고 투덜거리지 말라.아주 어릴 때부터 연마하지 않았다면 젊었을 때는 누구나 실력이 모자라기 마련이다.그러나 앞으로 10년 후에 똑같이 투덜거린다면, 특별한 사연이 없는 한, 그대는 몇 대 얻어 터져도 할 말이 없어야 한다.젊은이여. 불안해 하지 말라.어차피 모든 인간의 미래는 불투명한 법이다.다만 그대의 노력에 따라 후회할 일들...

불법이 성실한 세상. 닥치고 정치.

원래 권력의 진짜 힘은 누군가를 치는 데 있는 게 아니라, 충분히 칠 만한 정보를 가지고도 치지 않는 데 있는 거거든. 권력이 누군가를 치려고 하면, 원래 같은 편이었던 자들도 사생결단으로 덤빈다고.하지만 그런 정보를 가지고도 치지 않으면, 그자는 철저한 권력의 하수인이 되는 거지... 아, 김대중 얘기하니까 가슴이 아프다.대한민국 정치사에서 ...

세월은 고독을 배우는 것.

참으로 이상한 것은, 아버지를 떠나고 한 해 두 해 지나면서 언제부터인지 가슴속에서 아버지를 만났던 것이다.아버지가 차지하는 자리가 점점 커져 갔다. 아버지와 얽힌 기억투성이었다.아버지의 소망과 아버지의 슬픔이 하나하나 나의 기쁨, 나의 슬픔으로 남아 있었다.(중략)세상 모든 부모가 자식을 가슴에 품고 있듯이 자식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요즈음...

나이 든 부모를 돌보는 것은 얘기가 다르다.

인생은 완전한 원을 이루는 것 같다. 아이는 부모가 되고 부모는 아이가 된다.아, 이 비유는 잘못되었다. 부모는 아이들의 미래에 투자한다.아이들이 건강하다면, 부모는 그 아이들이 자라서 성공할 거라는 기대를 품는다.아이들이 독립하면서 부모는 자유를 얻는다. 부모와 자식 모두의 삶에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난다.나이 든 부모를 돌보는 것은 얘기가 다르다. 자...

폼나게 나이드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잡문집.

우리는 '문학'이라는, 오랜 시간에 걸쳐 실증된 영역에서 일한다. 그러나 역사적으로 살펴봐도 알 수 있지만, 문학은 대부분의 경우 현실적인 도움은 되지 않는다. 일례로 전쟁이나 학살이나 사기나 편견을 눈에 보이는 형태로 제지하지는 못했다. 그런 의미에서 문학은 무력하다고 말할 수도 있다. 역사적인 즉효성은 거의 없다.그러나 적어도 문학은 전쟁이나 학살이...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37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