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어쩌다_오래된_기억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어쩌다 오래된 기억.

요며칠간 어머니가 쓰시던 이불들을 하루에 두 채씩 하나하나 모두 꺼내서 빨고 널어 정리를 했습니다.그러다 장농바닥에 깔려있던 오백년(?) 묵은 애들 베개가 나왔습니다.내가 산 기억이 없는 베개의 등장에 갸웃거리는데, 용희가 할머니가 사 주셨던 거라고 회상하더군요.그런데 왜 저는 기억에 없을까요. ㅋㅋ용희는 베개를 끌어안고 냄새를 맡고 공처럼 던졌다 안았...
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