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심리학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나는 외롭다고 아무나 만나지 않는다_양창순.

객관적으로 볼 때면 아무것도 아닌, 상대의 아주 작은 말이 나에게는 큰 상처로 다가올 때가 있다. 왜 그럴까? 도대체 상처의 크기는 어떻게 결정되는 걸까? 그 기준은 나에게 있다. 내가 크게 느낀다면 큰 것이고, 작게 넘어갈 수 있다면 작은 것이다. 상식이나 일반적인 보편성은 큰 관련이 없다. 어린 시절 자신이 민감하게 여기고 있는 가치관 등이 상처의 ...

나는 까칠하게 살기로 했다.

삶이란 그처럼 매 순간이 능동적인 선택의 연속인 것이다. 단지 그것이 제대로 된선택, 즉 자신의 발전을 위한 선택인지 아니면 퇴행하는 삶을 위한 선택인지 하는 차이가 있을 뿐이다. (중략)그런 의미에서 인생의 과제는 '아는 것'이다. 그리고 그 아는 것의 가장 첫 번째과제는 바로 나 자신에 대해 아는 일이다. 왜냐하면 나는 나의 눈을 통해, 나의귀...

언택트 심리학(코로나에 숨은 행동심리)

자기 힘으로 고통스로운 환경을 바꿀 수 없다면, 삶의 질곡은 벗어날 수 없는 게 된다.그저 낑낑대며 인내하고 참아야 할 뿐이다. 그래서 일까. 실험사회심리학지에 실린한 연구에 의하면 가난한 사람들은 부유한 사람들에 비해 불공정한 상황에도 더 잘수긍하는 경향이 나타난다고 한다.(중략)인도의 경제학자이자 노벨상 수상자인 아마르티아 쿠마르 센에 따르면 가...

작은 것의 힘_사소한 행동의 심리학.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빠른 해결책에 기대기보다 모든 걸 관리 가능한 작은 단위로 세분화하는 것이다. 신속한 해결은 단기적으로는 이익을 얻을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지속적인 고통을 초래한다. - page 17가치관이 우리의 인도자가 되어야 한다. 본인의 가치관에 부합하지 않는 변화는단명하거나 성취감을 안겨 주지 못하거나 둘 다일 것이다.이 책은 자기...

문제는 의지력이 아니다_심리학이 이렇게 쓸모 있을 줄이야.

친구 중에 뚱뚱했던 녀석이 있는데 그는 달리기를 하는 습관을 기르고 싶어 했다.  그래서 그는 매일 달리기를 하겠다고 계획을 정해 놓았다.  그러나 격무에 시달린 몸을 이끌고 또달리기를 해야 한다니 그 생각만으로도 피로가 몰려왔고 결국 시작도 하기 전에 포기해 버렸다.그 후, 그는 '최소 행동 단위'의 개념을 이용해 아주 간단한 행동계...

자존감은 추구한다고 높아지는 게 아니다.

정서는 내가 만드는 것_ 내 마음을 읽는 시간(변지영)마크 리어리는, 자존감이란 좋은 인간관계나 좋은 성과를 만들어내는 '원인'이라기보다,삶이 어느 정도 잘 굴러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일종의 계기판 또는 '결과'라고 이야기한다.또 자존감이 낮다고 해도 의기소침해지는 것 외에 어떤 문제행동을 만드는 경우는 드물다고 말한다.즉 우리가 부러워하는 건강한 자존감...

정서는 내가 만드는 것_ 내 마음을 읽는 시간(변지영)

나 자신의 긍정적인 모습을 보려 하거나 자존감을 높이는 데 집착하다 보면 일시적으로 기분을 회복할 수는 있을지몰라도 상황을 왜곡해서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타인과 비교하면서 나를 우월하게 생각하려는 부질없는 노력,어떤 상황에서도 내가 괜찮은 사람이라는 증거를 찾아내고자 애쓰는 자기최면은 오래가지 않습니다.그보다는 나에 대한 평가나 판단을 중지하고 있...

프레임_나를 바꾸는 심리학의 지혜(최인철)

행복은 대상이 아니라 재능이다..'프레임' 2009년독서록과 함께 합니다.심리학자 레비츠키(Paul Lewicki)의 연구에 따르면 타인을 능력 차원으로 평가하는 사람은 자기 자신을 평가할 때도 능력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 자기 자신을 정의할 때 능력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보기 때문에 다른 사람을 평가할 때도 동일한 차원에서 평가하게 된다. 반면에...

미움받을 용기 2_고가 후미타케,기시미 이치로.

미움받을 용기..1편과 함께 합니다.청년     인간은 그 '나약함' 때문에 집단을 형성하고 사회를 구축했다. 우리의 힘과 문명은 '나약함'의             산물이라는 뜻인가요?철학자   거꾸로 말하면, 인간에게 고립만...

피로는 폭력이다_피로사회.

과잉활동, 노동과 생산의 히스테리는 바로 극단적으로 허무해진 삶, 벌거벗은 생명에 대한 반응이다.오늘날 진행 중인 삶의 가속화 역시 이러한 존재의 결핍과 깊은 관련이 있다. 노동사회, 성과사회는 자유로운 사회가 아니며 계속 새로운 강제를 만들어낸다.주인과 노예의 변증법은 모두가 자유롭고 빈둥거릴 수도 있는 그런 사회로 귀결되지 않는다...니체라면 활동과...
1 2 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8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