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성석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마음의 비경.

종이는 정확성과 보존성이라는 측면에서 컴퓨터 화면을 압도한다.그리고 컴퓨터보다 훨씬 더 오랫동안 인간과 함께 존재해왔고 어쩌면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한때 천덕꾸러기처럼 여기지고 곧 버려질 운명처럼 보였던 것들이 다시 돌아오고있다는 조짐을 나는 종이에서 본다.인간이 존재하는 한 '인간적인 것'들은 결코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그리고 속도와 몰개성 때문에 생...

성석제의 농담하는 카메라.

무엇보다 나는 거기서 편안함을 느꼈다. 모두가 편안해하고 있었다.이름은 몰라도 낯익은 사람끼리 편안하고 느리게 가는 시간이 편안했다.편안한 도취가 이어지니 다음날 아침 몸도 마음도 편안했다.'누런 해 흰 달 가는 비 굵은 눈에 소소리 바람 불제'마다 가지 않고는 베길 수 없었다.-제2부. 길 위의 문장 /'단골이라는 도취' 본문 中성석제씨는 우리나라 작...

나무들, 털고 일어서다.

나무들, 털고 일어서다. -성석제.비가 그쳐도 세상은 끝나지 않는다 길이 끊어진다 집 하나 전선을 목에 감고 잠겨 간다 윗논에서 아낙은 비료를 친다 오리는 제철을 만났다 사람아, 겸손을 타고나는 법은 없다 겸손해지는 것이다. 검은 암소의 천국 中.소설가겸 시인인 성석제씨의 두번째 시집이다.짧은 글귀마다 다가오는 반성이 깊다..

성석제/ 번쩍하는 황홀한 순간.

이 책은 동인문학상 수상작가인 성석제씨의 소설인데, 22편의 짤막한소설 엮음집이다. 일상의 사소할 수도 있는 일들과 감정들을 작가의 뛰어난 위트와글재간 솜씨로 한껏 삶의 자리를 다시금 보게 만드는 책이라고나 할까.이책을 읽다보면 마치 시장통 중앙에 서서 많은 사람들의 삶을한눈에 보고 있는 느낌이 든다. 그러나 타인들이 얘기 모음집이 아니라그 여러 삶들의...

성석제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그의 박식하고 재미있는 표현 기법, 세상사의 경험담 내지 위트, 허구성들이한치의 빈틈없이 짜여진 구성감은 독자로 하여금 흐믓하게 만들기에 충분하다.먼저 그의 단편 단편은 마치 경험담인양 사실감이 강하고 비판적이다.그리고 그가 말하는 단편들의 주인공들은 텔레비젼 속의 코메디언이나드라마 속 실패한 인생들이다.불균형적인 삶들은 얼마나 비판적인가.말하기 좋고,...
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