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산문집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누구나 쉽게 부처된다.

기독교에서는 재림예수가 곧 온다고 하고, 불교에서는 미륵불이 곧 나타날 것이라고 한다.그러면 재림예수는 누구이고, 미륵불은 누구인가.사람은 누구나 거룩한 존재다. 하느님의 형상대로 지어졌기 때문이다.영과 육은 다같이 중요하다. 인간이 영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것은 육신을 바탕으로 하기 때문이다.육신이 성장하듯 유체, 즉 영혼도 성장한다.본문 中.이 책을...

열정의 끌림.

열정이란 말에는 한 철 태양이 머물다 지나간 들판의 냄새가 있고, 이른 새벽 푸석푸석한 이마를 쓸어올리며 무언가를 끼적이는 청년의 눈빛이 스며 있고, 언제인지 모르지만 언제가는 타고 떠날 수 있는 보너스 항공권 한 장에 들어 있는 울렁거림이 있다. 열정은 그런 것이다, 그걸 모르면 숨이 막힐 것 같은 어둠에 놓여있는 상태가 되고, 그걸 갖지 아니하면 신...

김건이/ 누구나 쉽게 깨닫는다.

사장님께서 친구분이 책을 출판하셨다면서 제일 먼저 읽어보라고권해주신 책이다. ^^..한마디로 이책은 화기 이론과 지구점 명상을 위한 자기 수련을 소개한 책이라 하겠다. 그런 자기 수련의 수념법의 하나로 저자는'시일 도자 수념법'을 제시하고 있는데, 시일 도자의 박영만님의수념법을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다.자칫 현실과 동떨어진 정신 수념법을 제시하는 저자가 ...

박완서 [두부]

저자 박완서씨의 산문집 [두부]는 오래전부터 써오던 에세이서부터 최근까지의 23편 작품을 유형이 비슷한 것끼리 모아 엮어낸 책이다. 이 [두부]라는 산문집을 읽다보면, 그간 박완서씨의 작품이 탄생하기까지 저자의 현실과 과거를 하나씩 알 수 있는데 참으로 귀한 소득이 아닐 수 없다. 문득, 가장 최근에 읽었던 그녀의 작품인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
1 2 3 4 5 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