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산문집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사랑의 기술 / 에리히 프롬.

'사랑은 인간에 있어서 능동적인 힘이다.' 즉 인간이 타인과 분리되는 벽을 허물어 버리고 타인과 결합시키는 힘이다. 사랑은 고독감과 분리감을 극복할 수 있게 해 주며 동시에 각자에게자신의 특성을 유지할 수 있게 해 주고 통합성을 유지시킨다.사랑에 있어서는 두 존재가 하나가 되지만 동시에 따로따로 남는다는 역설이 성립된다...유아적인 사랑은 '나는 사랑받...

이외수의 생존법 中 , '실화다'

이외수의 생존법 / 하악하악..과 함께 합니다. ^^어느 중학교 한문시험에 '백문(百聞)이 불여일견(不如一見)'이라는 한자말의 뜻을 적으시오라는 문제가 출제되엇다. 한 학생이 '백 번 묻는 놈은 개만도 못 하다'라고 답을 적었다. 한문 선생님은 그 학생의 창의력을 가상스럽게 생각하여 반만 맞은 걸로 평가해 주었다. 실화다...후배가 담임을 맡았던 학생 ...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 공지영.

가끔, 스무 살부터 글을 쓰기 위해 노트북을 들고 절에 들어간다는 젊은이들을 보곤 하지.솔직히 그럴 때 걱정스러워. 왜냐면 이제 이 시대의 이 복잡한 삶은 단순히 20대가관찰하고 통찰하기엔 너무 어려운 거야. (중략)그래서 엄마는 그런 친구들에게 충고하곤 한단다. 그러지 말고 공부를 열심히 하고나서취직을 해서 돈을 버는 게 좋겠다고 말이야. 왜 그러냐 ...

학습화된 무력감.

영화/ 인디언 썸머 "매맞는 여성은 사실상 남성의 노예상태에 놓여있다고 보아야 한다.이 상태에서 여성은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이 완전히 박탈된다.상습적으로 반복되는 남성에 의한 구타와 학대를 도저히 개선할 수 없는조건하에서 여성은 육체적 고통을 느낄 뿐만 아니라 인간으로서 갖는존엄과 가치를 완전히 상실한다. 살해만 되지 않았을 뿐 피살 가능성 또한 존재한다...

포옹 / 존 스미스.

본문 산입 이미지한때는 아빠를 이해할 수 없었어요.한때는 아빠의 처진 어깨가 부끄러웠고요.한때는 아빠를 미워한 적도 있었지요.하지만 이제는 철없던 제 자신이 부끄러워지네요.아빠! 사랑해요.이제 당신의 발자취를 따라갑니다.그리고...미쳐 전하지 못한 말 대신 아빠를 꼭 안아드리고 싶어요.본문 中.요즘 아이들에게서 '아버지'라는 호칭을 듣기란 힘들다. "아...

인생 수업.

"그러다가 남편을 만났는데, 알고 보니 그 사람도 폭력적이고 알코올 중독자였어요.우린 결국 이혼했어요. 지금 생각해 보면, 그와의 결혼 생활은 고통스러웠지만 그와 결혼한 걸후회하지는 않아요. 나는 어린 시절로 되돌아가 아버지로부터 고통받으면서 느낀 감정들을다시 한 번 맛보게 되었어요. 내게는 치유해야 할 상처들이 많았고, 결혼 생활은 숨겨져 있던나의 문...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소개글과 함께 합니다.^^그렇다. 세상은 공평하지 않다.그러나 당신이 이 사실을 받아들일 때 생은 놀랍게 변할 것이다.그렇습니다. 공평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저는 가끔 공짜로 작은 이벤트에 당첨되는 기쁨을 누리기도 했고공짜로 좋은 부모님 밑에서 태어났고 공짜로 밥도 먹었습니다.그래서 세상은 혹 공평한 것이 아닐까 문득 그런 생...

이외수/ 바보바보.

연세가 많으신 노인 한 분이 담배를 피우고 있었습니다. 벽에는 금연이라는 글씨가 붉은색으로 큼지막하게 쓰여 있었지요. 경찰관 : '여기서는 담배를 피우시면 안 됩니다.' 노 인 : '내 담배를 내가 피우는데 왜 안 된다는 말이오.' 경찰관 : '여기서는 담배를 피우시면 안 된다고 법으로 정해놓았기 때문입니다.' 노 인 : '그럼 당신은 통일법을 정해놓으...

오히라 미쓰오 [그러니까 당신도 살아]

저자 오히라 미쓰오는 1965년에 출생했다. 중1때 할복 자살미수로 신문에 크게 기사화 된후, 사법고시 합격까지 파란 만장한 삶의 대변인이다. 그녀가 중학교 입학전까지 너무나 평범하고 순진하고 가정교육 확실한 그러니까 남에게 피해를 주지 말라는 지극히 일본인다운 학생이었다. 피아노경진대회에서 상도 탔으며, 예의 바른 소녀였다.
1 2 3 4 5 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