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사상가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인과 의로 이루어진 왕도정치를 꿈꿨던 '맹자'

맹자가 말했다.사람들은 누구나 차마 남의 고통을 외면하지 못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不忍人之心)선왕들에게는 차마 남의 고통을 외면하지 못하는 마음이 있었으므로 차마 남의 고통을 외면하지 못하는 정치를 하였다. 차마 남의 고통을 외면하지 못하는 마음으로 차마 남의 고통을 외면하지 못하는 정치를 실천한다면, 천하를 다스리는 것은 손바닥 위에서 움직이는 ...
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