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류시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새는 날아가면서 뒤돌아보지 않는다_류시화.

사람들은 당신의 이름을 알지만, 당신의 스토리는 모른다.그들은 당신이 해 온 것들은 들었지만, 당신이 겪어 온 일들은 듣지 못했다.따라서 당신에 대한 그들의 견해를 곧이곧대로 받아들이지 말라.결국 중요한 것은 다른 사람들의 생각이 아니라 당신에 대한 당신 자신의 생각이다.때로은 자신과 자신의 삶에 최고의 것을 해야만 한다.다른 모든 사람들에게 최고의 것...

민들레를 사랑하는 법.

어떤 사람이 정원을 가꾸기 시작했다.그는 흙을 가져다 붓고 자신이 좋아하는 온갖 아름다운 씨앗을 심었다.그런데 얼마 후 정원에는 그가 좋아하는 꽃들만이 아니라수많은 민들레가 피어났다.민들레는 아무리 뽑아도 어디선가 씨앗이 날아와 또 피어났다.민들레를 없애기 위해 모든 방법을 써 봤지만그는 결국 성공할 수 없었다.노란 민들레는 다시 또다시 피어났다.마침내...

가슴에서 마음을 떼어 버릴 수 있다면.

가슴에서 마음을 떼어 버릴 수 있다면 - 류시화 누가 말했었다. 가슴에서 마음을 떼어 강에 버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그러면 고통도 그리움도 추억도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 꽃들은 왜 빨리 피었다 지는가 흰 구름은 왜 빨리 모였다가 빨리 흩어져 가는가 미소 지으며 다가왔다가 너무도 빨리 내 곁에서 멀어져 가는 것들 들꽃들은 왜 한적한 곳에서 그리...

힘과 용기의 차이

강해지기위해서는 힘이 필요하고부드러워지기 위해서는 용기가 필요하다자신을 방어하기 위해서는 힘이방어 자세를 버리기 위해서는 용기가이기기 위해서는 힘이져주기 위해서는 용기가확신을 가지기 위해서는 힘이의문을 갖기 위해서는 용기가 필요하다조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힘이전체의 뜻을 따르지 않기 위해서는 용기가다른 사람의 고통을 느끼기 위해서는 힘이자신의 고통을 마주...

여행자를 위한 서시.

-詩: 류시화날이 밝았으니 이제 길을 떠나야하리.시간은 과거의 상념 속으로 사라지고영원의 틈새를 바라본 새처럼 그대 길 떠나야 하리.다시는 돌아오지 않으리라.그냥 저 세상 밖으로 걸어가리라.한때는 불꽃같은 삶과 바람 같은 죽음을 원했으니새벽의 문 열고 여행길 나서는 자는 행복하여라.아직 잠들지 않은 별 하나가 그대의 창백한 얼굴을 비추고그대는 잠이 덜 ...

가을 유서.

가을 유서.-류시화.가을에는 유서를 쓰리라 낙엽되어 버린 내 시작 노트 위에 마지막 눈 감은 새의 흰 눈꺼풀 위에 혼이 빠져 나간 곤충의 껍질 위에 한 장의 유서를 쓰리라 차가운 물고기의 내장과 갑자기 쌀쌀해진 애인의 목소리 위에 하룻밤새 하얗게 돌아서 버린 양치식물 위에 나 유서를 쓰리라 종된 채 아직 땅 속에 묻혀 있는 몇 개의 둥근 씨앗들과 모래 ...
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3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