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단편소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018년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우리는 실재적인 것, 우리와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것을 대화 주제로 삼는 일에 익숙지 않았다.나와 해원은 오히려 관념적인 것, 우리와 먼 것에 대해 이야기하는 쪽이 더 편했다. 우리는 우주의존재 이유에 대해서는 며칠이고 떠들 수 있었지만 이모의 죽음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았다.우리는 사형제도에 대해서는 며칠이고 논쟁을 이어갈 수 있었지만 이모가 자신을 ...

완벽한 회복은 없어_오직 두 사람(김영하)

완벽한 회복이 불가능한 일이 인생에는 엄존한다는 것. 그런 일을 겪은 이들에게는 남은 옵션이 없다는 것. 오직 '그 이후'를 견뎌내는 일만이 가능하다는 것을.문학에 어떤 역할이라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과거와 현재, 미래를 언어의 그믈로 엮는 것이라고생각합니다. 다시 말해 문학은 혼란으로 가득한 불가역적인 우리 인생에 어떤 변환의 좌표 같은 것을 제공...

살인, 미스터리 그리고 결혼_마크 트웨인.

'마크 트웨인'은 매년 역사적 인물을 선정하여 실리는 미국의 정평있는 세계적 시사주간지 타임지에오를 정도로 미국인의 자긍심을 높여준 사람으로 미국현대문학의 아버지로 불린다. 그는 작품을 통해 대가다운 재담으로 인간의 탐욕과 위선의 가면을 벗기는 해학의 미학이 무엇인지를 알려주어 지금도 미국인들에게 정신적인 존경을 받고 있는 인물 중에 하나다.우리나라...

100퍼센터의 여자를 만나는 것에 대하여. 무라카미 하루키.

"이봐, 다시 한 번만 시험해보자. 가령 우리 두 사람이 정말 100퍼센트의 연인 사이라면,언젠가 반드시 어디선가 만날 게 틀림없어. 그리고 다음에 다시 만날을 때에도 역시 서로가100퍼센트라면, 그때 바로 결혼하자. 알겠어?"(중략)그러나 사실을 말하면, 시험해볼 필요는 조금도 없었던 것이다.그들은 진정으로 100퍼센트의 연인 사이였으니까. 그리고 상...

[파워 북로거] 복희씨는 친절할까요? '친절한 복희씨'

나는 오랫동안 간직해온 죽음의 상자를 주머니에서 꺼내 검은 강을 향해 힘껏 던진다.그 갑은 너무 작아서 허공에 어떤 선을 그었는지, 한강에 무슨 파문을 일으켰는지도 보이지 않는다. 그가 죽고 내가 죽는다 해도 이 세상엔 그ㅡ만한 흔적도 남기지 못할 것이다.그래도 나는 허공에서 치마 두른 한 여자가 한 남자의 깍짓동만 한 허리를 껴안고일단 하늘 높이 비상...
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