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김형경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난 '괜찮지 않아'라고 말해보자.

퇴근길, 가로등 불이 켜지고 멀리 조각달이 보인다. 회사 앞 하늘.주변 사람들이 어떻게 지내느냐고 인사할 때 '괜찮다'는 의례적인 답을 건네지 말고솔직하게 감정을 표현한다.여전히 좀 슬프다. 무거운 마음이 걷히지 않는다 등등,감정을 표현하는 것만으로도 내면의 문제가 조금씩 해결된다.도움을 주고 싶어 질문한 사람들에게는 정직한 마음으로 그들의 보살핌과 연...

헤어진 연인은 만나지 않는다.

우리는 이별을 삶의 경험 중 하나가 아니라 특별한 패배의 경험처럼 받아들이고 있다.이별했다고 말하는 게 아니라 사랑을 잃었다고 말하면서....정신분석은 늘 '지금 이곳'을 강조한다. 그 단어 속에는 과거나 미래에 살지 말라는경고뿐 아니라, 현실너머를 꿈꾸지 말라는 의미도 들어 있을 것이다.환상은 의존성이나 나르시시즘처럼 성장하면서 버려야 하는 생존법이다...

사람 풍경 / 김형경.

사랑할 때 내면에서 소용돌이치면서 올라오는 부정적인 감정들을 정면으로 끌어안을 수만 있다면,아주 힘들고 고통스러울지라도 그 감정을 넘어서서 계속 사랑할 수 있다면,그것만으로도 무의식을 의식의 차원으로 통합시키는 일이 될 것이다.사랑이 한 사람을 아름답게, 자신감 있게성숙하게 만드는 이유 역시그 어려움을 이겨낸 성과일 것이다...나는 이제 화를 잘 내는 ...
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36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