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김수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봄이 이유없이 무력하게 만들더라도..

봄은 소리로 온다.담장 밑 개나리의 봄빛은 별로 우숩지 않은 대목에서 깔깔대는 아이들 웃음소리를 닮았다.나무는 깊은 땅속에서 수액을 빨아올리고, 가지는 연초록 새순을 피운다. 아파트마다 겨우내 닫혀 있던 창이 활짝 열리고,손때 묻은 살림을 한차례 실어 내리고 실어 올린다.소란한 망치 소리와 신나와 페인트 냄새를 참아야 한다.창을 말끔히 닦고, 화분을 아...

세월은 고독을 배우는 것.

참으로 이상한 것은, 아버지를 떠나고 한 해 두 해 지나면서 언제부터인지 가슴속에서 아버지를 만났던 것이다.아버지가 차지하는 자리가 점점 커져 갔다. 아버지와 얽힌 기억투성이었다.아버지의 소망과 아버지의 슬픔이 하나하나 나의 기쁨, 나의 슬픔으로 남아 있었다.(중략)세상 모든 부모가 자식을 가슴에 품고 있듯이 자식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요즈음...
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36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