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가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여행은 큰결심이 필요없다(1박2일 여행기).

동학사 만나기 100미터 전.. 가을에 흠뻑 취한 산새의 절경에 가슴이 뛴다.여행은 일상에서는 얻지 못할 시간의 여유를 느끼게 해준다.그렇기에 시간에 쫓기는 현대인들은 여행을 꿈꾸며 일상을 버틴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일 년중에 가장 견디기 힘든 계절은 가을이 아닐까..스산해지는 아침저녁의 온도 하나에도 옷가지를 입기 전, 짧은 한숨으로 용기없는 사람이...

꽃을 피는건 힘들어도..

꽃을 피는건 힘들어도지는건 잠깐이더군골고루 처다볼 틈 없이님 한 번 생각할 틈 없이아주 잠깐이더군그대가 처음내 속에 피어날 때 처럼잊는 것 또한 그렇게 순간이면 좋겠네멀리서 웃는 그대여산 넘어 가는 그대여꽃이 지는 건 쉬워도잊는 건 한참이더군영영 한참이더군선운사에서.. 최영미..갑자기 이 시를 읽는데 왜 가슴이 철렁 내려 앉던지..사랑은 꽃을 닮아 피는...

가을 타세요?

김광석의 오래된 노래를 듣습니다. 기형도의 낡은 시집을 꺼내 읽습니다.11월의 우울을 견디지 못하고 떠난 그들의 음성과 글은 커피향보다 더 진한휴식이 되고 위로가 되어 한 소절, 한 구절이 토닥거려주고 포옹해주네요. 연예계에는 11월의 괴담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유독 11월엔 우울증에 의한자살 사건이 많이 있었지요. 어째서 사람들은 아름다운 가을풍경을...

가을이 빨리 지나가는 이유.

아직 한 낮은 30도을 오르내리며 한 여름을 방불케 하지만 이 더위는 가을 들녘의 성숙으로 달리는 벼들의 위한 고통임을 나는 알고 있다.일 년중에 가장 빠르게 지나가는 계절을 고르라면 나는 추석이 있는 달이라 생각이 든다.그런데 그게 바로 바로 가을의 입구에 있다는 점이다.추석이 지나고 나면, 출근할 때마다 쌀쌀해진 공기를 방심하듯 마시다 그제...

가을은 힘들다.

가을이다.출퇴근 하며 무성했던 나무들이 하나씩 바래져가는 모습을 눈에 담다보면나무와 더불어 이제 나도 나이를 한 살 더 먹겠구나.. 생각하게 한다.가을이 오면 색바랜 나무들 탓일까..오히려 한 해가 끝나가는 12월보다 더 쓸쓸함을 느낀다.40십이 넘어서면서 왜이렇게 나이 먹는게 두렵고, 무겁게 느껴지는지 모르겠다.직장내 조직일은 해도해도 노련미는 보이지...

가을..

잎이 진다. 멀리에선 듯 잎이 진다.하늘의 먼 정원이 시들어 가듯거부하는 몸짓으로 잎이 진다.한 밤중에 무거운 지구가 고독에 잠긴다.다른 모든 별들에서 벗어나.우리들 모두가 떨어진다. 이 손이 떨어진다.보라. 다른 것들을 모두가 떨어진다.그러나 어느 한 사람이 이들 낙화를 양손에 받아들인다.한없이 너그러이..- 릴케의 '가을' 中.
1 2 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