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고백. 엄마가 읽는 시







아름다운 고백.


-박노해.



사람들은 날보고 신세 조졌다고 한다
동료들은 날보고 걱정된다고 한다



사람들아
나는 신세 조진 것도 없네
장군이 이등병으로 강등된 것도
억대자산 부도난 것도
관직에서 쫓겨난 것도
전무에서 과장으로 좌천된 것도 아니네



아무리 해봤자 12년 묵은 기술이야 몸에 살아 있고
허고많은 일자리 중에 좀 불편하면 어떤가
까짓거 애당초 배운 것 없고 가진 것 없어 기름쟁이되어
백년가라 빡빡 기어 봤자
사장이 되겄는가
장관자리 하겄는가
사무직 출세하겄는가
한 서너달 감방 산들 살찌고 편하고 수양되데그랴
노동자가 언제는 별볼일 있었나
조질 신세도 없고 찍혀 봤자 별볼일 없네



벗들이여
너무 걱정 말게
이렇게 열심히 당당하게 살아가지 않는가
진실로 부끄러이 고백하건데
나는 이기적이고 독선적인 경쟁하는 인간이었네
내게 득이 되면 친구라 했고 손해볼 듯하면 버렸네
동료를 불신하고 필요한 만큼만 알고 이용가치로만 따졌네
좌절과 허망 속에 그저 일하고 먹고 자고 취하고
산다는 의미조차 없이
겉멋과 향락만 동경하며 내 한몸초자 보존키 어려웠네


노동운동을 하고부터
동료와의 깊은 신뢰와 나눔과 사랑 속에
참말 인간다운 삶이 무엇인지를 알았네
나의 존재를 인정받고 신뢰와 사랑 속에
동료를 위해 사는 것처럼 큰 희열이 어디 있을까
라면 한 개 쓴 소주 한 병을 노놔 먹어도 웃음꽃이 피고
불안함과 경계가 없이 너나가 우리로 다함께
환히 열린 하나됨 속에서 해방의 기쁨을 나는 맛보네
나의 눈물이 동료들의 웃음이 되고
나의 고통이 동료들의 기쁨이 되고
나의 아픔이 우리들의 희망이 된다면
이 또한 얼마나 아름답고 뜻깊은 생인가



신세 조졌다 해도 좋다
이 땅의 노동형제들의 얼굴에 웃음꽃이 만발하는,
죽음 같은 저임금과 장시간노동의 형틀을 깨부수는
노동운동의 열기찬 대열 속에서
보람과 자랑스런 노동자로
오늘도 낯설은 현장에서
지루함과 수모도 차근차근 삭여 가며
지칠 줄 모르는 투쟁의 불꽃은 타네.





덧글

  • 나무 2005/04/14 07:50 # 답글

    박노해시인 글 읽으면서 전율이..
    저런분들이 있었으니까 그래도
    우리나라 노동법이 개정되고 차차 나아지고 있는거겠죠?
    빨리 아름다운 대한민국이 되었으면 합니다.
  • Jules 2005/04/14 09:01 # 답글

    이렇게..덕만 보고 살아도 괜찮은건가..하는 생각이 드네요..
  • 나쁜엄마표 2005/04/14 09:10 # 답글

    가진자 만이 잃을 수 있다는 말이네요.
    가진게 없으니 잃을 것도 없는...
    법정스님의 무소유와도 같은건가요?
  • 빠샤 2005/04/14 09:11 # 답글

    신세 조졌다고 말하던 사람은 그냥 그대로 저임금, 장시간노동의 형틀에 매달려 있겠죠???
    하지만 시인은 마음만은 행복한듯 하네요..^^
  • 뽀스 2005/04/14 09:27 # 답글

    그러게요. 더이상 잃을것이 없는 상황에서 나오는 이야기인가요? ^^
    아니면 소소한 작은 행복감을 느낀건가? ^^
  • 랄랄라 2005/04/14 09:36 # 답글

    몇몇 부분에서 깊은 공감을 하고 갑니다.
    (지엽적인 생각입니다만.ㅋ)
    좋은 하루 보내세요. ^^
  • 꿈꾸는풍경 2005/04/14 09:59 # 답글

    전...제 자신이 쥐고 있는 것을 희생하고 많은 사람들을 생각할 만큼의 여유는 없는거 같아요..
  • 불량주부 2005/04/14 11:30 # 답글

    이틀 월차끝내고 돌아왔어요~~^^
    역시나 좋은글...잘 읽고 갑니다~~
  • 『하늘을달리다™』 2005/04/14 12:29 # 답글

    누가 뭐래도 난 행복함 ^00^
  • 패스츄리 2005/04/14 12:54 # 답글

    아무것도 없어서 잃을게 없다는게 과연 행복할까요?

    여러가지 생각을 갖게하는 시네요.

    너바나에서 커트코베인이 죽고나서 드러머였던 데이브 그롤이 만든 푸파이터즈란 그룹의 앨범중 There is nothing to lose란 앨범도 생각이 나네요. 그롤이 그때 과연 행복했을까요? 아니면 커트코베인과 너바나에 속해서 인기가 많았을때가 행복했을까요?
  • 롤리팝 2005/04/14 15:20 # 답글

    문득 성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역시 불행과 행복은 자신이 정하는 것인가봐요...
    자기의 신념을 가지고 행복하게 사는 것...
    참 힘든 것이라는 걸 느끼는 요즘입니다,.
  • 홧트 2005/04/14 16:19 # 답글

    아프네요......
  • 지오엄마 2005/04/14 18:24 # 삭제 답글

    찍혀봤자, 조졌다, 노놔 먹고...
    편한 있는 그대로의 시어입니다
    그러나 다른사람이 썼다면 욕이 될진데 이분이 쓰시기에...
    이리 편하면서도 맘이 찡하네요
    이분 책은 또한 소장하는 기쁨까지 주는 몇 안되는 그런 분이시죠^^
  • Bohemian 2005/04/14 19:18 # 답글

    음 . 좋은 세상에서 좋은 사람들과 유쾌하게 살아가는 일이란
    얼마만큼의 넓은 마음이 필요한지 느끼게됩니다.
  • 땅콩 2005/04/14 19:36 # 답글

    박노해씨, 지금은 뭐 하고 계실까요??
    갑자기 궁금해지는 건...(시와는 아무런 연관도 없이...)
  • 김정수 2005/04/16 16:25 # 답글

    박노해씨의 시들은 살아 숨쉬는 의미를 느끼게 해주는 것 같아요... ^^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