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 김치로 만두를 만들어 먹자! 일상 얘기들..





김장을 하고 이때쯤 되면 슬슬 '만두 좀 해 먹을까? '하는
겨울철 식욕이 땡기기 시작합니다. ^^;

편하고 쉽고 맛있는 우리집 만두 만드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노하우가 있는 집은 공유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올립니다.
절대 제가 만든게 맛있다고 자랑하는거 아닙니다. ^^

*준비물
: 밀가루, 식용유, 계란, 감자가루(슈퍼에 팜)
당면, 신김치, 쪽파, 푸추, 숙주(없으면 콩나물),두부,
돼지고기 갈은거(천원어치), 버섯종류(없으면 안넣어도 됨).

1. 준비과정:
① 우선 만두피준비부터 해야합니다.
전, 양을 여태껏 조절을 못해서 매번 밀가루 반죽이 모자라거나
남아서 피곤했는데, 남아도 걱정마세요!
냉동실에 넣어뒀다가 녹여서 수제비 해먹어도 돼고
애들한테 지점토놀이라도 하라고 줘보세요. 환상적으로 좋아해요.

밀가루(김치두포기면 네대접), 식용유(두스푼), 전분가루(한대접),
계란(1개)을 넣고 반죽을 한뒤에 위생팩에 넣어둡니다.

② 두부를 짜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두부를 비닐팩에 넣은후에 압력밥솥을 위에 올려놓습니다.
재료 준비가 끝날쯤엔 두부속에 물들이 다 나와 있을겁니다.

③ 신김치를 최대한 잘게 썹니다.
(김칫국물이 많이 나오므로 우유팩을 쫙~! 펴서 도마위에
올려놓고 썰면 도마에 벌~건 국물이 배지 않습니다.^^)
잘게 썬 김치를 약짜듯이 망사에 넣고 비틀어 짭니다.

④ 쪽파, 푸추를 잘게 썹니다. 참고로 푸추를 많이 넣을수록
만두를 씹을때 사각사각~ 느낌이 좋습니다.^^

⑤ 숙주나물을 콩나물 삶을때보다 더 오래 푹~! 삶습니다.
다 삶아지면 소쿠리에 건져놓고 찬물에 씻은후에 역시
잘게 썰어 재료를 준비합니다.

⑥ 당면을 삶을때는 팔팔 끓을때 식용유 한두방울을 떨어트립니다.
(식용유가 당면을 붙지 않게 해줍니다.)
익은것을 아는 방법은 한가닥 꺼내서 손톱으로 잘라봅니다.
쉽게 끊어지면 잘 익은 겁니다.

⑦ 버섯은 굳이 익히지 않아도 됩니다. 잘게 썰어놉니다.

⑧ 돼지고기는 이미 갈아왔으므로 따로 준비할게 없습니다.



2. 만드는 과정:

① 이제 다 만든거나 다름없습니다. ^^ (군침이 도는중)
밀가루반죽한걸 꺼내봅니다. 반질반질 윤기가 흐릅니다.
바닥에 종이나 신문지를 깔고 도마와 홍두깨를 준비합니다.
왕만두를 좋아하면 크게 밀어주면 됩니다.

② 잘게 썬 재료들을 큰 그릇에 몰아넣습니다.
넣은후에 간장 두스푼정도와 참기름 세숫갈을 넣고 위생장갑을
낀후 힘차게! 섞어줍니다.(냄새가 쥑이게 좋습니다.^^)

③ 만두피속에 재료들을 한숫갈씩 넣고 이쁘게 또는 잼있게
아이들과 만들어 봅니다. 아주 즐겁습니다.

④ 찜통에 쪄서 맛있게 먹습니다.



덧글

  • 시앤슈 2005/01/19 09:31 # 답글

    제목을 읽자 마자 '크악' 이런 소리. =_=) 에 정수님이 만드시면 맛있겠지요 'ㅁ' 그나저나 김치 만두는 왠지 이북풍인 거 같은 느낌이 드는 건 왜지;
  • 들꽃 2005/01/19 09:43 # 답글

    밀가루 네대접, 전분가루 한대접???????
    대접으로 용량적으시는 김정수님은 역시 손크고 마음큰 맏며느리타입이십니다 ㅎㅎ;
    한번도 만두를 스스로 맹글어 먹어본 적이 없어서...대단하십니다^^
  • 칼리 2005/01/19 09:56 # 답글

    어흑.. 아직 배고픈데.. 역시..제가 음식 얘기가 나오셔서
    들어 올까 말까 했더니 아주 먹음직 스러운 만두가 절
    기다리고 있었네요 ..ㅠㅠ
  • 김정수 2005/01/19 10:35 # 답글

    시앤슈님.. 절 너무 과대 평가하시네요. 이론만 강해요 얼마나 실수 투성인데요^^

    들꽃님.. 그런가요? 어쩔수 없는.. ^^;;

    칼리님.. 오전에 고문을 한 느낌이 드네요. 하하
  • 뽀스 2005/01/19 10:39 # 답글

    그 고문 저도 당합니다~
    아침 먹어본적이 언~~~~~~ 몇년전이던가~ 꼬르륵~ ㅠㅠ
    어서 장가를 가든지 해야쥐 원~(그나저나 장가간다고 해도 아침 먹을수 있을까요? ㅋㅋㅋ)
  • 보리 2005/01/19 11:15 # 답글

    어제 저녁 만두국먹었습니다. 반죽할때 시금치로 초록색물 넣어서 초록만두빚어놓으셨더군요..울 엄니께서~
    ^^ 정성 가득 맛난 만두..ㅎㅎㅎ 또 먹고 싶어요~
  • 로맨틱한사랑쟁이 2005/01/19 11:22 # 답글

    맛있겠다... 만두...
    나 만두쟁이걸랑요~~ ^^
  • 그라드 2005/01/19 11:35 # 답글

    부모님께 해달라고 졸라야 겠군요. =_=
  • 시릴르 2005/01/19 12:07 # 답글

    만두로군요!
    수련을 해보고 싶기는 한데, 밀가루나 그런걸 구비하려면 오히려 배보다 배꼽이 더 큰격이라...냉동실에 들어있는 만두나 녹여서 먹어야겠습니다요.(어흑!)
  • 김정수 2005/01/19 12:40 # 답글

    뽀스님.. 하하.. 같이 주말에 만들어 먹음 돼잖아요~ ^^

    보리님.. 시금치로 초록색물을 넣으셔군요! 흐흐.. 한가지 더 알았네요^^ 정성이 들은 만두는 더 맛나셨죠?

    로맨틱님.. 사랑쟁이~ 만두쟁이~ 하하^^

  • 김정수 2005/01/19 12:41 # 답글

    그라드님.. 자식이 먹고 싶다고 하면 당장 해주실거예요^^

    시릴르님.. 수련씩이나.. ^^;; 기회되면 한번 만들어 보세요. 만드는 동안 재미도 먹는것 이상 가거든요. 만드는데 합작한 사람과의 교감도 새롭고.. 뭐..그래요^^
  • 벨메일 2005/01/19 12:55 # 답글

    우우우 만들어보고싶어요~ 만두 속 수분 짜내는게 굉장히 힘들다고 하던데 :) 부러워요~
  • 찬이슬 2005/01/19 12:56 # 답글

    푸추가 혹시 부추를 말하는 건가요? 채소 종류를 잘 몰라서..^-^;
  • 나무 2005/01/19 13:04 # 답글

    으아아~~ 저 만두 먹으면 힘날꺼 같아요.
    정수님 감사합니다. ^^
  • 相顯 2005/01/19 13:11 # 답글

    저는 인스턴드 만두에 입맛이 붙어버려서, 집에서 만든 텁텁한 김치 만두는 그다지 선호하지 않는 편이지만 가끔 어머니께서 만들어 주시면 웃으면서 맛있다고 먹습니다. 아, 이거 어머니가 보시면 안되는데 ^^;
    그나저나 인스턴트 냉동만두는 돼지기름을 많이 넣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참 맛있더군요.
  • Obituary 2005/01/19 14:14 # 답글

    으워어어어<..> 역시 만두는 집에서 만든게 제일 좋아요!
    그건 그렇고.. 당면 삶을때 식용류를 넣으면 불지 않는군요. 잘 읽고 잘 배워갑니다:)~
  • 나쁜엄마표 2005/01/19 14:17 # 답글

    신정이건, 구정이건 친정에선 설날에 만두를 먹었더랬습니다.
    그러니 당연히 연말엔 만두빚기 행사가 성대히 벌어지죠.
    엄마가 연세가 드셨다고 느낀 후부터 만두피 밀기는 제 담당이었다는 ^^
    근데 결혼을 하고 나니 시어머니는 만두를 안만드시네요.
    그래서 맨날 친정에서 얻어다 먹어요.
    것두 미안하고 죄송스럽더라구요. ^^
  • 그라드 2005/01/19 14:26 # 답글

    엇~ 이오공감에 오르셨네요. 기쁜 마음에 축하드리려구 달려왔습니다. ^^
  • 넋두리 2005/01/19 14:57 # 답글

    만두피는 대형마트에서 팔기도하니 하시기 어려우시면 사시는게 좋아요..우리집은 가끔 이렇게 해먹거든요 ^^
  • 나쁜엄마표 2005/01/19 15:41 # 답글

    그러게요, 이오공감에 오르셨네. ^^
  • 김정수 2005/01/19 15:57 # 답글

    벨메일님.. 제가 올린데로 한번 해보세요. 국물 없이 뽀송뽀송한 속을 만들수 있을거예요.^^

    찬이슬님.. 푸추라고 어렸을때부터 발음해와서..나도 모르게 그렇게 적었네요. 엄마가 경상도분이거덩요. 부추가 맞습니다.^^

    나무님.. 힘내세요. 겨울철 식욕이 떨어지는 시기잖아요.
  • 김정수 2005/01/19 16:06 # 답글

    상현님.. 인스턴트식품에 입맛이 적응되서 아마 그럴꺼예요. 그래도 손수만든 만두의 정성과 사랑으로 맛있게 엄마께 말씀드렸다니 잘하셨어요^^

    Obituary 님..그러셨어요? 도움이 되었다니 저도 기쁘네요^^

    유진엄마.. 저희랑 어쩜 그렇게 똑같은지..^^; 그런데, 이젠 친정엄마도 귀찮으신지 사다 드시대요..
  • Wednesday 2005/01/19 16:08 # 답글

    이오공감보고 왔습니다. 주말에는 와이프를 졸라 만두를 빚어봐야겠군요. 링크도 해 갑니다.
  • 김정수 2005/01/19 16:10 # 답글

    그라드님..유진엄마.. 우앗! 그렇네요? ^^;; 감사합니다. 축하 받는건가요?

    넋두리님.. 사다 먹는것이 편하죠. 저도 먹는게 너무 급하면 사다 해먹어요^^;

    Wednesday님.. 네.. 맛있게 해드세요^^
  • mano 2005/01/19 16:30 # 답글

    쥬르륵~
  • Zuki 2005/01/19 17:10 # 답글

    이오공감에 올라갔나보네요 :) 만두 좋지요 ^^
    점심에 시장에서 만두국 먹고왔는데, 역시 손만두만은 못하네요.
  • 랄랄라 2005/01/19 18:06 # 답글

    냉장고에 처박혀 있는 주먹만한 김치만두가 생각납니다...
    아... 먹고 싶다... 오늘 처리(?)해야 겠어요...;;;
  • 초보애기엄마 2005/01/19 18:26 # 답글

    친정어머니께서 젤로 잘 하시는 요리중 하나랍니다.
    아빠가 엄마가 직접하신 만두를 좋아하셔서 사철 구분없이
    자주 해먹는답니다..
    야근으로 지친 오늘저녁 엄마의 손맛이 담긴 따뜻한 만두국물이 생각나네요~~
  • 푸른마음 2005/01/19 20:14 # 답글

    시간날때마다 틈틈이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 지금입니다.
  • 김정수 2005/01/19 22:25 # 답글

    mano님.. 쥬르륵? 배에서 나는 소린가요? ^^; 시간대를 보니 한참 배고플 시간이로군요! ^^;

    Zuki님.. 맞아요. 저도 손만두가 더 맛있는거 같더라고요. 남편도 냉동만두는 예전에 만두파동 있은 후론 더욱 깨림직해 하더군요. 아.. 이젠 다 잊혀진 하나의 사건으로 매김되었지만요. 좀 자각하고 청결하게 만들어야 할텐데.. 갑자기 관리가 걱정되는군요.

    랄랄라님.. 이미 만든 김치만두가 있는 모양이군요^^
  • 김정수 2005/01/19 22:27 # 답글

    초보애기엄마님.. 김치만두는 많이 만들어서 냉동해두었다가 두고두고 꺼내서 찜통에 쩌서 먹기만 하면 되니까.. 하게 되면 저도 왕창 해서 비닐팩에 먹을만큼 담아 냉동해두는 편이예요.^^ 피곤하실땐 엄마가 특히 생각나시죠? 요즘 힘드실거예요. 기운 잃지 마세요. 윤이를 생각해서라도요..

    푸른마음님.. 생각난김에 주중에 한번 해보심이..^^ 맛있는 만두 만드세요~
  • happyalo 2005/01/20 00:21 # 답글

    저 위쪽 들꽃님 말씀이 제게 위로가 됩니당... ^^
  • 토토 2005/01/20 02:21 # 답글

    -0- 어쩌자구 저런걸 올리셨나요... 으..
  • yu_k 2005/01/20 10:43 # 답글

    아악;; 난데없는 공습이!;
    너무 맛있을 것 같아요. 부럽습니다!
  • 다마네기 2005/01/20 12:19 # 답글

    저 어제 아침도 제대로 못 먹고 출근 했는데 저 사진 보고 넘 배고팠어요...^^
    평소 "식욕" 이라곤 잘 못 느끼는 제가 집에가서 '만두 해 먹을까?' 생각했답니다.^^
    정수님 비법대로 만들면 정말 맛있을 것 같아요!
  • 김정수 2005/01/20 13:20 # 답글

    happyalo님.. 느긋하게 음식 만들 시간이 부족하신거죠? ^^;

    토토님.. 하하.. 죄송해욧!
  • 김정수 2005/01/20 13:21 # 답글

    yu_k 님.. 공습씩이나..하하.. 맛있어요. 한번 해보세요^^

    다마네기님.. 히히.. 그랬군요. 뿌듯한 기분이 듭니다.
  • 빠샤 2005/01/21 09:22 # 답글

    아앗~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는 만두네요~
    아~~~~~
    예전엔 설날을 기점으로 일주일간 밥안먹고 만두국만 먹고도 살았었는데요...ㅎㅎ
    만두 너무 사랑해요~
  • 김정수 2005/01/21 12:29 # 답글

    빠샤님.. 제일 좋아하세요? 와.. 저도 만두찌면 제가 제일 많이 먹습니다^^
  • 권경환 2009/06/11 22:51 # 삭제 답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