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상식. 엄마의 산책길





1. 커피를 끓이면 쓴맛이 나므로 절대 끓이는 것은 금물.
90~96 온도가 가장 적당하다.

2. 커피는 다시 데우지말고 그때 그때 마실만큼만 만든다.
커피향은 86온도에서 가장 잘 유지된다.

3. 커피 한잔은 98%가 물이므로 좋은 맛을 위해서 깨끗하
고 찬물을 사용한다.

4. 한번 걸러낸 원두에는 쓴 맛을 내는 좋지않은 요소가 남게 되므로
재사용하지 않도록한다.

5. 커피 메이커에 알맞는 굵기로 원두를 갈도록 한다.
너무 곱게 갈면 쓴맛이 나고 커피메이커가 막히며, 너무 굵게 갈면
커피가 묽어진다.
드립형 커피 메이커는 2~4분 사이에 커피가 모두 내려올 수 있는 굵기
의 원두를 이용하는것이 좋다.

6. 물과 커피의 배합비는 물 180ml에 커피 10g(2큰술)을 넣는것이 좋다.

7. 커피를 따끗하게 유지하려면 버너 위에 약 20분간 두어야 한다.
20분이 지나면 좋지않은 향이난다.




설탕 :
루이 14세 시대 궁중의 여자들에 의해서 비롯된 관습으로
쓴맛이 감소되고 카페인과 함께 피로를 회복시키는 기능을 한다.

유제품 :
커피의맛을 한층 더 부드럽고 고소하게 해준다. 우유, 버터, 아이스크림,
휘핑크림등을 사용한다.
커피의 원산지인 에티오피아에서는 소금과 버터를 맛보면서 커피를 마시는 풍습이있다.

양주 :
커피에 넣는 술의 양이 지나치게 많으면 좋지않다. 위스키, 브랜디, 럼,
리큐르 등을 주로 사용한다.

향신료 :
커피에 주로 사용되는 향신료로는 시나몬, 쵸콜렛, 박하, 생강,
오렌지, 레몬껍질, 클로브, 카더먼, 넛메그, 올스파이스 등.

달걀 :
우리나라에서 모닝커피하면 달걀을 넣어 주던 때가 있었다.
이처럼 커피에 달걀을 넣거나 노른자및 흰자를 거품내어 넣기도 한다.

젤라틴 :
젤라틴은 커피젤리를 만드는 데 사용한다.

덧글

  • 로맨틱한사랑쟁이 2004/10/22 09:27 # 답글

    그래서 자판기 커피가 항상 94~96도를 유지하는군요...
    커피를 즐길줄 알아야 하는데...
    그걸 잘 못해요 ^^
  • 들꽃 2004/10/22 09:45 # 답글

    고딩시절, 잠을 쫒는다는 핑계로 커피를 너무 많이마셔 중독증세(안마시면 심장이 벌렁거리고 손에 뻣뻣해짐)를 보인이후 절대 집에선 커피를 못마신다는 금기가 생긴이후로 결혼하면 집안가득 커피향을 물들이며 살리라!다짐했었는데, 울남편 역시 사무실에서 몇잔씩 커피마신다며 집에선 거의 못마시게 하는 통에 커피메이커는 그림의 떡입니다 ㅠ_ㅠ(울엄마가 찔렀거등요.)
    대신 녹차,국화차,감잎차,홍차...이런 종류만 그득...
    불쌍하죠 ㅠ_ㅠ,,,
  • Mizar 2004/10/22 10:18 # 답글

    엇.. 커피물 끓이면 안되는거군요..@.@;;
    커피를 좋아한다고 맨날 먹어도 먹는 수준은 자판기 커피수준인지라..쩝.;;;;
    잘 배웠습니다.~
  • 내맘대로 2004/10/22 10:18 # 답글

    원두커피가 생각나는 겨울입니다.
    저희 사무실에서도 겨울에 원두커피를 즐기는뎅~
    도움이 됐네요~ 갑자기 땡기네요` ^^
  • Gadenia 2004/10/22 10:30 # 답글

    오홋.. 다른거 넣은건 다 먹어봤어도 달걀들어간 커피는 웬지.. --;
    왜 쌍화차가 생각나는걸까요.. 쓰읍. 헤헤
    그래도 호기심대마왕. 오늘 집에가서 시도해보렵니다. 불끈!
  • Love™ 2004/10/22 11:14 # 답글

    달걀....이라...
    쌍화차가 생각나는군요...OTL
  • 김정수 2004/10/22 11:17 # 답글

    로맨틱님..그래요. 펄펄 끓는 커피 마시다 입천정 딘 기억이 있는 사람들에겐 공감이 갈 내용이죠. ^^;

    들꽃님.. 온통 보살핌 속에서 사시는군요.. 커피는 팔자에 없다봅니다..ㅋㅋㅋ 몰래 마시지도 못하는걸보면 무지 순진하시네요 -.-

    Mizar님..저도 자판기 많이 마셔요^^ 외국사람들이 우리나라 자판기 커피보고 '원더풀'을 외쳤대죠? 하하
  • 김정수 2004/10/22 11:23 # 답글

    내맘대로님.. 좋은 회사네요^^ 땡기시면 한잔^^

    Gadenia님..하하하하.. 호기심대마왕^^ 전 안할랍니다^^

    Love™ 님.. ㅋㅋ 저도 그랬는걸요..머^^ 자주뵈요~
  • Ojun² 2004/10/22 11:31 # 답글

    커피메이커가 그리웠던 시절, 여과지 남용으로 인한 나의 무료한 티타임!
    크림을 뺀 연한 원두커피의 색태! 일명, '간장 끓인 물'이라고도 ... 크크!
  • Love™ 2004/10/22 11:38 # 답글

    네_ 자주뵙죠...:)
    분위기가 참 괜찮네요...:)
  • 엘체이 2004/10/22 11:53 # 답글

    앙주; 처음 들어본 말. 아 엄청 피곤하네요. 저는 자판기에서는 율무차 마셔요 ㅋㅋ 150원짜리.
  • 김정수 2004/10/22 12:11 # 답글

    Ojun²님.. '간장 끓인 물' +.+ 굉장하네요!

    Love™ 님..감사합니다..^^

    엘체이님.. 피로할때는 커피가 제일 좋죠.. 우리회사 자판기는 100원입니다.^^
  • 1ㅡ0ㅡ2 2004/10/22 13:31 # 답글

    커피 냄새는 좋은데.. 잘 먹지는 않습니다..
    아직 저는 코코아가 더 좋아요..
  • 나쁜엄마표 2004/10/22 15:58 # 답글

    한 남자가 생각 나는군요.
    카페에서 커피 주문할때
    '물은 100도씨 까지 끓이시구요, 95도 정도로 식은후 부어주세요'라고 말했던.
    꺄~~~ 내가 몬살어.
  • 김정수 2004/10/22 16:40 # 답글

    1ㅡ0ㅡ2님..코코아는 애들이 좋아하는거 아녀요? ㅋㅋ

    유진엄마.. 진작에 커피메니아를 아셨었네요^^
  • 『하늘을달리다™』 2004/10/22 19:27 # 답글

    도통 무슨 맛으로 먹는지 잘~ 모르겠다는 하달이..ㅡㅜ
  • 김정수 2004/10/22 22:45 # 답글

    『하늘을달리다™』 님..커피를 이해하려 많이 드시다보면 중독되니 못드실때 그냥 포기하심이 타당한줄 압니다..ㅋㅋ
  • 겸♪ 2004/10/29 07:56 # 답글

    아.
    전 일회용 커피에 맛이 익숙해서 그런지
    원두의 향만 좋아라합니다.
    에스프레스.. 를 좋아하는 사람이 진정 커피매니아라 하던데
    전 짝퉁 매니아인가봐요 ^___^
  • 김정수 2004/10/29 12:06 # 답글

    겸♪님.. 짝퉁 메니아.. 하하하하.. 참 잼있는 표현이세요^^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