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이 있는 것은 다 아름답다. 책읽는 방(청소년,초등)







인간에 버금가는 지능을 지닌 고래들의 사회는 다르다. 거동이 불편한 동료를 결코 나 몰라라
하지 않는다. 다친 동료를 여러 고래들이 둘러싸고 거의 들어 나르듯 하는 모습이 고래학자들의
눈에 여러 번 관찰되었다. 그물에 걸린 동료를 구출하기 위해 그물을 물어뜯는가 하면 다친
동료와 고래잡이배 사이에 과감히 뛰어들어 사냥을 방해하기도 한다.

-' 고래들의 따뜻한 동료애' 본문 中


2001년 초판이 발행되었고 지금까지 여전히 사랑받는 자연과학도서다. 짧은 에세이형식으로
많은 동물들의 생태계를 이야기하고 있는 이 책은 인간중심의 시각에서 벗어나 생태계를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수많은 동물들을 통해 배워야 할 생명에 대한 의식을 깨우쳐 주고 있다.
우리가 얼마나 인간중심의 사고로 동물들을 바라보고 있었는지 과학자의 시선에서 재미있게
실체를 알려주어 잡학상식이 늘어난 기분이 들기도 한다.

귀감이 되는 동물은 역시 고래가 아닐까 생각이 든다.
인기리에 종영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고래덕후 우영우변호사덕에 고래에 대해 많은
관심들이 있었던 시기가 있었다. 고래는 모성애도 강하고 동료애도 뛰어난 동물이라고 한다.
고래는 여느 물고기와 달리 고래는 폐로 호흡하기 때문에 탯줄이 끊어지자마자 어미고래가
새끼고래를 등에 업고서 물 위로 밀어올려 숨을 쉬게 해준다고 한다. 또한 동료애도 강해서
위기에 닥친 동료를 그냥 내버려두지 않는다고 한다.(위 인용문 참조)

또 오해하는 동물도 있어서 재미있게 읽었다.
우리들은 흔히 이리 붙었다 저리 붙었다 하는 사람을 일컬어 '박쥐같은 인간'이라고 흉을 본다.
하지만 실제로 박쥐가 빠는 피의 양은 몇 번 핥을 수 있는 정도이고, 그 마져도 구하기 힘들어
굶기가 일수라고 한다. 그들은 피를 배불리 먹고 돌아온 날엔 배고픈 동료들에게 피를 나눠주는
헌혈 풍습이 있다고 한다. 우리가 코로나바이러스 원흉이 박쥐라고 해서 욕할 자격이 되는가 싶다.
인간이 환경을 파괴하고 기후변화를 일으키고 동물을 매개로 한 실험이 원인이 아닌가 말이다.

저자는 꿀벌들과 개미에 대한 관찰에 진심이었다. 여왕개미에 대한 관찰은 참 재미있게 읽었다.
여왕개미의 화학적 분미물에 의해 점령한 포로개미들을 자기 부대의 수하로 만든다는 얘기는
눈을 크게 뜨게 했다. 꿀벌들이 동료 벌들에게 꿀단지가 많은 꽃들의 위치를 알려주는 행동들도
잼있었다. 우리가 근면성실한 사람들을 개미에 비유하지만 실상은 그렇치 않다고 말한다.


"개미들은 군락 전체로 볼 때 부지런한 것이지 한 마리 한 마리를 놓고 볼 때는 결코 부지런한
동물이 아니다. 물론 종에 따라 다르고 군락에 따라 다르지만 대체로 어느 군락이건 일하는
개미들이 전체의 3분의 1을 넘지 않는다. 열심히 일하는 개미들에 비해 두 배는 족히 되는
개미들이 꼼짝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기만 한다."


그러니 실제로 개미들의 평균치를 보면 주 4일도 일을 안한다는 것이다. 인간들이 동물들 중에
제일 일을 열심히 한다는 것이다. (위 인용문 참조)

오해하는 동물 중에 최고로 뒤통수를 치게 만든 것은 '원앙'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동물행동학자들 연구에 의하면 수컷앙은 아내가 버젓이 있는데도 호시탐탐 다른 여자앙을 넘보는
뻔뻔스런 남편이라고 한다. 심지어 반강제적으로 남의 여자앙을 겁탈하기도 일쑤라고 한다.

저자는 그저 동물들의 생태를 재미있게 고발(?)하려고 책을 낸 것이 아니다. 동물들의 다양성을
통해 그들을 통해 우리 인간 사회를 어떻게 받아드려야 할지 깨우쳐야 한다는 의미일테다.
생명이 있는 것은 다 아름답다. 그 어느것도 하찮고 부족하지 않다.

인간은 공감하는 동물이다. 이 책을 통해 공감하길 바라는 저자의 바램이 느껴진다.
인간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등하다 여겨졌던 동물사회는 우리보다 훨씬 진보적이기도 하고 더
따뜻한 신의가 넘치는 아름다운 세계인 것이다. '동물의 왕국'이 여전히 인기리에 방영되는 것은
결국 인간도 동물의 하나이며 그 속에서 공생해야만 된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5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