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의 본능. 책읽는 방(국내)








진화심리학자들의 주장에 따르면, 인간은 오랜 진화과정을 통해서 생존과 번식에 필요한
것들은 이미 우리의 마음속에 프로그램화 해놓았다고 한다. 그래서 인간은 생존에 필요한
것들은 쉽게 배울 수 있도록 되어 있다. 그 좋은 예가 언어다. 과학자들의 면밀한 연구에
따르면 인간은 언어를 쉽게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사전에 가지고 태어난다는 것이다.
(중략)
인류는 약 1만년 전부터 농사를 지을 수 있게 되었다. 신석기시대로 불리는 농사짓는
시대에 들어서자 잉여식량이 생기고 이 식량을 저장하고 저축하고 빌려주는 재테크 개념이
생겨났다. 그런데 하필 운수 사납게도 인류의 진화가 바로 1만 년 전에 멈추고 말았다.
진화가 1만 년 전에 멈추는 바람에 인류는 자신들의 본능에 신석기시대의 재테크 개념을
새겨 넣을 기회를 잃어버렸다.


본문 中


많은 사람들이 '부자'가 되기를 희망한다. 부자의 삶은 자본주의 체제 안에서는 낙원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재테크에 실패하고 가난하게 살고 있다. 수많은 재테크 도서와 세미나, 쪽집게
주식도사들이 남무하는 시대에 살고 있지만 수혜자는 지극히 극소수다.

출판사에서 광고하는 이 책의 저자는 500만 원으로 50억을 만든 재테크 고수라고 소개되어 있다.
일전에 '부의 인문학'이란 책을 먼저 접한지라 나 역시 호기심을 가지고 책장을 열었다.
하지만 역시 광고는 광고였다. 저자는 영리하게 500만 원을 시작으로 재테크하여 순탄하게
50억을 벌지 않았다. 맥없이 원금을 날리기를 여러 번 했고 식음을 전폐하며 병원신세도 졌다.
하지만 그가 우리와 달랐던 점이라면 절망하지 않았다는 것 뿐이었다.

'부의 인문학'을 읽으면서도 느낀 것이지만, 저자는 많은 책들을 섭렵한 지식인이다. 자본주의
체제에서 부자의 길은 '투자'만이 살 길이란 사실을 명백히 깨달았다. 자유로운 영혼이었던
저자는 구속된 조직생활에 염증을 느꼈고, 나름 풍족한 생활이라고 생각할 돈(여유)만 있으면
자유롭게 살고 싶어했다. 결과적으로 그는 그것을 이뤄냈고, 여전히 부자가 되고 싶어하는
가난한 사람들에게 그의 비법을 전수하고자 '부의 본능'을 알려주려 이 책을 발간했다고 말한다.

많은 사람들이 재테크에 관심이 많다. 월급쟁이로는 도저히 집값 상승을 따라갈 수 없고, 또한
부자도 될 수 없음을 알기 때문이다. 하지만 공부하지 않고 재테크의 경기장에 뛰어 드는건
죽자고 뛰어든 나방과 다를 바 없다고 조언한다.

먼저 그는 재테크 실패원인을 파악하고 스스로 얻은 결론을 말해준다.
대다수 사람들이 가난한 이유는 가난하게 살기 쉽도록 타고난 본능 때문이며, 본능대로 살기에
부자가 못 된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무려 아홉 가지의 본능이 탑재되어 있기에 힘들다는 설명이고,
따라서 그 본능을 극복하면 누구나 부자가 될 수 있다는 얘기다.(위 인용문 참조)

처음엔 다소 억지스런 느낌이 들었지만 읽을 수록 그의 지론에 설득력이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무엇보다 그의 성공이 반박할 이유가 없는 이유기도 했다.

일단 이 책은 '부의 인문학'의 상세편이라고 느꼈고, 그 책을 먼저 읽고 이 책을 만나서 다행이란
생각이 들었다. 무엇보다 갑질이 탑재된 부자가 아닌 겸손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부자로 살 길
바라는 진정성이 느껴져서 좋았다. 우리가 편안한 미래를 준비하는 것은 당연한 권리이기도 하고
무엇보다 자신의 꿈을 펼치려면 돈이 꼭 필요한 세상에 살고있기 때문이었다.

오래 전 어느날, TV에서 '대박집, 쪽박집'이란 기획프로그램을 본 기억이 난다. 자영업을 시작하는
사람이 먼저 '대박집'에 가 손님들이 북적이는 것을 보면 빨리 개업을 하고싶어 안달을 한다.
왜냐하면 저 대박집이 자기 돈을 다 뺏어가는 기분이 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고수는 제지한다.
'쪽박집'부터 가야 하기 때문이다. '쪽박집'에서 손님이 안오는 이유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개업해도 늦지 않기 때문이다. 너무나 인상깊게 본 프로라 이 책을 읽자 기억이 났다.

저자는 '성공하는 투자법'보다는 '실패하지 않는 방법'에 초점을 두어 설명한다. 자기처럼 많은
원금을 날리고 실패의 쓴 맛을 경험하지 말라는 조언이기도 했다. 이는 워런 버핏도 마찬가지다.
(아래 인용문 참조)

당신은 정말로 부자가 되고 싶은가? 그렇다면 성공비법 보다는 실패와 실수를 피하는
법을 먼저 배우라! 정말로 투자에 성공하고 싶은가? 그렇다면 남들의 실패에서 교훈을
배워라! 그리고 실패에서 교훈을 배워라! 그리고 실패를 성공으로 반전시켜라! 이것이
성공투자의 비법이다. 이것을 깨닫는 데 나는 많은 수업료를 지불했다. 제발 여러분은
수업료 내지 않고 이 '비법'을 깨닫기 바란다.



저자가 그래서 재테크의 실패 원인을 아홉 가지로 열거하며 그 본능을 극복하라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는 재테크를 망치는 건 머리가 아닌 가슴 때문이라고 말한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무릎에서 사고 어깨에서 판다" 라는 말이 전설처럼 전해지지만 그 지침을
따르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지식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아는 것도 실행에 옮기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사람의 본능이 재테크의 실패 원인이었다.

이 책은 주로 부동산과 주식에 대한 재테크 실전 비법을 말한다. 지금은 부동산이 과열되어
시기적으로 망설여지지만 자본주의 체제 속성상 인플레이션의 유혹은 장기적으로 상승할 수
밖에 없기에 집은 조금 빠듯한 생활을 각오하고 빚을 얻어서 사라는 것이 그의 조언이다.
또한 주식은 독점적 기업에 장기투자 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물론 선별과정 공부는 필수다.

재테크에 번번히 실패한 사람이 있다면 읽기를 추천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9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