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찬란한 빛들 모두 사라진다 해도. 책읽는 방(국외)





인생에서 제일 행복했던 순간을 많이 생각해보게 된다.
혹시 여러분은 내가 조시와 결혼했을 때, 꼼틀대는 어린 딸을 처음 품에 안았을 때가
제일 행복했을 거라 생각할지 모르겠다. 그런데 조시와 미아와 벨에게는 미안하지만
그렇지 않다.
(중략)
내 인생에서 제일 행복한 순간, 근심 걱정 하나 없던 순간을 꼽자면 열아홉 살 때 중국
간쑤성의 어느 외딴 산비탈에서 티벳 승려 세 사람과 나란히 앉아서 아래 사원에서
들려오는 희미한 염불 소리에 귀를 기울였을 때다. 그리고 2005년 추수감사절에 수백
마리의 야생 펭귄을 만나기 위해 청명한 하늘과 눈부신 태양 아래서 조디악 보트를 타고
흰색과 초록색, 파란색으로 물든 바다를 가로질러 남극대륙으로 향하던 때다. 또한
별빛 가득한 하늘 아래에서 수백 마리의 반딧불이가 길을 밝히는 가운데, 차가 들어
가기에는 너무 좁은 방글라데시의 어느 길을 인력거를 타고 지나가던 때였다.

모두 내 인생에서 다시 없을 행복한 순간이었다. 길지 않은 순간이지만 평화로웠고,
과거나 미래에 대한 근심도 없었다. 목적지를 향해 멀고 때로는 험한 길을 가면서도
숨 막히게 아름다운 풍경을 바라볼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 것에 감사했다. 내 영혼이
인간으로서 경험하기 힘든 신적인 영역까지 아우른다는 느낌을 받는 동시에 신의
손길이 닿았음이 분명한 경이로운 풍광들을 보고 느낄 수 있었다.

본문 中



큰언니가 추천해서 바로 읽게 된 책이다. 이 책은 단순히 인생성공사례집이라 치부하기엔
묵직한 울림이 있다. 저자는 결장암4기로 엄청난 고통을 겪다가 세상을 떠났다.

저자 '줄리 입 윌리엄스'는 베트남 내전이 한창일때 태어났다. 태어난지 2개월이 되었을 때
선천적 백내장임을 알게 되었고, 비참한 인생을 살 것을 예감한 시어머니(할머니)는 며느리와
효자아들에게 안락사명령을 내린다. 그러나 그녀의 삶을 이어가게 한 것은 엄마도 아빠도 아닌
양심있는 약초재배꾼이었다. 이 에세이집 전반에 그 이야기는 몇번이고 회자되면서 그녀의
삶에 질긴 원동력을 갖게 한다. 그런 점에서 나는 당사자가 기억에 없는 사건을 굳이 알게할
필요가 있을까 생각도 하게 된다. 저자처럼 긍정적으로 삶을 이끌어가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선천성 백내장을 가지고 태어난 그녀에게 대내외 환경도 비협조적이었다. 내전 중이었던
베트남은 공산주의자들이 정권을 잡으면서 중국계 베트남인들을 추출하기에 이르러 난민처럼
쫓겨나게 되고, 운좋게 그녀가 세 살이 되던 해가 미국이주에 성공하게 된다. 미국 UCLA에서
부분적 수술로 시력을 아주조금 찾게 되었고 특수 안경을 쓰고 드디어 세상의 빛을 보게 된다.
그녀는 그 열약한 시력으로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하고 세계적 로펌회사에 입사에 성공한다.
그 곳에서 변호사 남편을 만나 결혼하고 이쁜 두 딸을 낳고 행복한 생활을 시작한다. 그러나
결장암 4기 진단을 받게 되고 많은 수술과 함암치료에도 불구하고 세상을 떠난다.

항암치료와 수많은 수술내용이 이 책의 반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읽는 것만으로도 질릴
정도로 힘든 과정이 눈에 선하다. 그녀는 모든 수술과 치료를 견딘다. 포기할 수 없는 성격은
그녀의 근성과 끈질긴 삶의 애착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그녀는 태어났을때 환영받지 못한
삶의 시작이었지만 불굴의 의지로 개척해 왔으니까.

결론적으로 그녀는 암에게 졌지만 그 슬픔을 기록하려 하지 않았다. 그녀는 그녀의 이야기를 
통해 한 인간으로서의 인생을 전체적으로 서술함과 동시에 독자모두에게 자신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기를 바랬다. 현재 그 어떤 어려움을 처해있더라도 혼자라는 생각에서 벗어나라
용기있게 말해주고 있었다.

읽으면서 식구몰래 훌쩍이길 여러번 했고, 많은 생각으로 힘들었던 것 같다.
우리는 자신의 삶에 얼마나 집중하며 살고 있는가. 그녀는 암에 걸려 삶의 시간이 촉박해 오는
것을 느끼며 '낭비할 시간이 없다'는 생각에 사로잡힌다. 암은 함께할 수 있는 행복의 순간을
망가뜨리고 미래를 의심하게 만들었지만, 한편으로는 인생에서 추하고 중요하지 않은 것들을
벗겨내고 모든 것을 남극 하늘처럼 또렷하게 볼 수 있게 해주었다고 말한다.

그녀는 죽기전에 말한다. 내 삶에서 가장 행복했던 시간은 언제였던가.
지금 내가 가지고 있는 재산과 사랑하는 사람들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스스로 개척하며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갔던 시간이었다고 말한다. 그것은 암과의 싸움에도 마찬가지였다.
그녀는 쉽게 포기하지 않았고 숨으려 하지 않았다. 모든 수술과 항암치료를 씩씩하게 마주했다.

우리가 삶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막연할 때가 있다. 진실을 회피하지 않고 마주하며 최선을
다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 보여주는 책이다.
힘들다, 지쳤다, 모르겠다 그 외에도 많은 핑계와 구석을 찾는 사람들이 읽기를 추천드린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50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