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의 경제학, 빈민의 경제학. 책읽는 방(국내)







다시 한 번 말하건대 칼 마르크스의 사상은 19세기 유럽 자본주의의 산물이다.
오늘날 선진 자본주의 국가의 노동자는 "잃을 것이라고는 쇠사슬밖에 없는"
절대빈곤의 나락에 빠져 있지 않다. 지난 한 세기의 경제.사회적 변화는 마르크스의
사상과 이론을 무비판적으로 적용할 수 없게 만들었다. 한 세기를 뛰어넘어서까지
인류 문명의 귀중한 자산이 되고 있는 것은 그가 추구한 가치이지 그가 선택했던
방법이 아니다. 그리고 자본주의의 자기 수정과 그간의 사회.경제적 변화를 이유로
그가 추구한 이념적 가치까지도 부정하려는 모든 시도 역시 시대착오적인 것이다.

경제적 평등에 의해 뒷받침되는 자유, 소외되지 않는 노동, 정당한 근로에 의한 소득,
인간의 자유를 침해하는 모든 불합리한 관습과 이데올로기로부터의 해방, 개인의
자유롭고 전면적인 발전 등 그가 옹호한 "영원한 진리"는 아무리 먼 미래라 할지라도
인류 문명이 지향해야 할 목표를 분명하게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본문 中



경제학을 체계적으로 공부한 적은 없지만 최소한의 기초지식은 있어야 할 것 같아 집어든 책이다.
저자 유시민씨가 오래전에 집필한 이 책은 경제학적 측면을 부자와 빈민의 관점(지배자와 피지배자)
에서 경제학사를 이야기 하고 있다. 경제학자(인물)와 연대별로 풀어줬기 때문에 무엇보다 서양
경제학이 어떻게 시작되었고 현재에 이르렀는지를 자연스럽게 알게 되었다.
저자가 이 책을 출간할 당시 소견을 읽어보면 보통사람이나 학생들은 경제이론 배후에 놓인 철학과
사고방식을 대략적으로라마 알기 바란다고 써있다.

왠만한 사람들도 다 회자되는 아담 스미드의 '보이지 않는 손'의 시장원리는 18세기 산업혁명이
일어나기 전이라는 사실을 제일먼저 깨우치면서 이 책은 시작된다. 그렇게 오래전 사람의 경제학이
현대에도 여전히 거론된다는 사실이 나는 참으로 놀랍다는 생각이 스친다. 영국의 경제학자들의
시초는 유럽전체를 아우르는 실력자들이 많았다.

책을 다 읽고나면 역사 속에 수많은 경제학자의 논리가 거론되기에 체계적으로 정리가 솔직히 어렵다.
어차피 공부할 목적이 아니었기에 패스하고 그들의 논리가 어떻게 시작되었는지가 궁금했다.

고전경제학파로 분류되는 시대에는 '지주'와 '자본가'그리고 '노동자'가 있었다. 지금은 지주와
자본가가 통일되어 사용되지만 당시에는 그랬다고 한다. 자원배분과 자유방임주의를 주장하고
최소한의 작은정부의 개입이 필요하다고 말한 아담 스미드를 제외(중립적)하고 그를 계승한 맬서스와
리카도는 지주의 입장과 자본가의 입장에서 경제 현상을 해석했다. 저자는 이들을 "부자"의 입장에
기울어져 경제를 설명했기에 "부자의 경제학"으로 분류했다. 현재의 대학에서 공부하는 경제학 교과서
들은 대부분 부자의 경제학인 신고전학파 경제학과 케인즈 학파의 이론을 주로 다룬다고 한다.
결론적으로 자본주의가 사회주의를 누른 역사의 결과가 아니겠는가.

"빈민의 경제학"이란 말은 역사적으로 빈민의 편에 서서 경제를 설명한 학자로 인해 나누어지게
되는데 독일 민족주의 경제학자 '리스트'의 등장이 시초다. 당시 리카도의 비교우위론에 입각한
자유무역은 선진국 영국에게만 유리하다는 판단하에 '보호무역론'을 발표한 것이다.
이후 수많은 빈민경제학자들은 부동산의 불로소득의 조세 및 토지세 부과등 자본주의를 지배하는
부자들의 횡포를 고발하고 시정하기를 요구했다.

역사는 승자의 기록이란 말이 있다. 빈민의 경제학은 왜 퇴보하었고 학습되지 않는가.

"부자의 경제학"에 속하는 경제학자들은 경제의 총수요 측면과 총공급 측면을 종합하여 자신들의
이론을 전개하고 있지만 "빈민의 경제학"의 경제학자들과 소비에트 경제체제를 살펴보면 이들은
모두 경제 내의 총수요와 총공급 중 어느 특정한 영역만을 집중적으로 분석하고 있는 한계를
보여주었다. 또한 마르크스는 노동가치설에 입각하여 총공급 측면을 주로 분석하였으나 기술의
진보에 따른 생산량 증대를 간과하였다.

그러나 오늘날까지 마르크스의 사상이 위력을 떨치고 있는 것은 그의 유토피아적 소망 때문은
아닐것이다. 저자는 자유경쟁 자본주의가 그 내적 운동법칙 때문에 필연적으로 거대한 독점자본을
출현하고 있고 그로 인한 부익부, 빈익빈의 사회가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는 1870년대에 살았던
마르크스의 예언이 있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윤율이 경향적 저하와 신기술의 부단한 도입,
그로 인한 주기적 공항의 도래도 있다.

우리는 어찌되었든 자본주의 사회에 살고 있다. 인류는 지금도 더 나은 사회를 위해 부단히
노력하며 살고 있다. 그 노력의 가치는 공동체의 행복이 아닐까. 가난한 노동자의 삶이 무시되고
부자의 삶만을 추구하는 것을 다수가 원하는 삶은 아닐것이다.
그러니 자본주의 문제는 빈민의 경제학이론에서 답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덧글

  • shaind 2021/03/12 18:36 # 답글

    저 책에서 말하는 소위 "부자경제학"은 부자의 관점에서 경제를 해석한 게 아니라, "체제 전체의 이익 최대화"라는 관점에서 경제를 해석하고, 그 결과로 인해 그 체제의 최대 수혜자(=부자)에게 이익을 주는 방향으로 경제를 해석하게 되었다고 봐야겠죠.
  • 김정수 2021/03/15 10:50 #

    네. 저도 계급적 이해관계라는 관점에서 썼다고만 생각하진 않아요.
    그럼에도 책제목을 선장한 의미를 보면 저자는 두 가지 그룹으로 분류한 뒤,
    저처럼 초보독자들에게 전체적인이해를 도우려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경제학 입문서로는 부족할 것 같아요. 디테일하게 써내려갔다면 아마 읽다가 전 덮었을지도..ㅎㅎ
  • 페이토 2021/03/13 02:56 # 답글

    부자/빈자의 경제학이라는 표현 자체가 저자의 시각을 (어쩔 수 없이 어느 정도는) 반영한 결과라고 봅니다ㅎ
    경제학자한테 물어보면 부자의 경제학이라는 건 없고, 그냥 경제학만 있을 뿐이라고 답할겝니다.

    +그리고 경제학의 기초지식은 경제학원론 교과서를 통해 쌓아야하지, 경제학설사 개론을 통한 접근은 도움이 안되거나 매우 비효율적이라는게 (개인적인, 오래된) 생각입니다ㅎ
  • 김정수 2021/03/20 14:22 #

    그렇군요. 경제학을 전문적으로 공부하신 분이신가 봐요.
    사실 저희 작은아들도 경제학을 전공했답니다. 엄마인 저는 섣불리 아는척도 못해요. ㅋㅋ
  • ㅁㅁ 2021/03/13 22:08 # 삭제 답글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이나 다 자본주의의 산물 아니겠습니까. 부익부 빈익빈 이지랄하지만 사실 빈자가 요즘만큼 잘살던 시대가 있었나 싶네요.
    어디 극빈층 보여주면서 감성팔이 하는거 말구요 평범한 하층민들이요.

  • 김정수 2021/03/15 09:49 #

    외국에 있다가 한국에 오면 그런대요. 한국은 돈만 있으면 낙원이라고.
    그 얘기는 돈이 없으면 먹고 살기도 너무 힘들단 얘기겠죠.
    옛날보다 분명 나아진 시대에 살고 있겠죠.
    하지만 그 만족도는 과연 더 나아졌을까 생각하게 만듭니다.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51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