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설명절 단상. 우리집 앨범방
















작년 추석명절에 이어 올 설명절도 우리가족으로만 조용히 차례를 보냈습니다.
변종코로나 바이러스는 파급력이 더 쎄고 이번 설명절이 큰 고비라는 방역당국의 강력지침을
따를 수 밖에 없더군요. 세계적 팬더믹이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그나마 일상활동이라도
자유로운 것에 만족해야 했지만, 막상 명절이 돌아오니 서운한건 숨길 수 없는 본심인가 봅니다.
대신 올해는 백신소식이라도 반갑게 들리니 올 다가오는 명절엔 기대를 해봐도 좋지 않을까요.

그런데 저는 이 코로나팬더믹을 계기로 제사에 대한 절차와 의례가 간소화 내지 사라지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조심스레 짐작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미 수년전부터 명절이면 고향에 
내려가기보다 해외여행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많았으니까요. 

고향에 오지 말라는 현수막이 내걸리고 방역당국의 안내지침이 강조되는 이번 명절풍경을
바라보면서 저의 쓸쓸한 예상이 빗나가길 바래 보지만 이런 수순은 예견될거란 생각이 깊어집니다.
소수의 희생이 절실히 필요한 명절의 무거움을 방치한 사회풍토는 코로나라는 촉매로 퇴출 
수순을 밟을 겁니다.

사실, 작년 추석부터 제사준비를 혼자 하게 되었는데 친지분들 없이 지내다보니 쓸쓸한 기분이 
드는건 어쩔 수 없는 심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조상에 대한 예의와 그리움을 대신하는 
제사의 의미가 상실된채 (제사음식을 며칠째 준비하는 저의 노고는 차치해 놓고서라도) 의무적으로 
모인 후손들의 발걸음과 더불어 조상의 험담을 뜯는 이야기로 듣기 거북한 어른의 얘기들을 참고 
듣는 고역의 시간이라면 얘기가 달라진다고 생각합니다. 
삶과 죽음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시간이 저는 제사의식이라고 생각하는 입장이거든요.
그렇다면 차라리 정말로 모시고 싶은 후손들만 모여 정성껏 마음을 모우는 시간이 더 값지고 
훌륭하다고 봅니다.

작년 시어머님 기제사때 알아버린 친지어르신의 노망에 가까운 실망스런 행동을 목도한 이후 
조상에 대한 예절이 갖는 의미에 대해 생각이 깊어졌습니다. 
나이를 먹는다고 누구나 다 어른이 되는 것은 아니며, 어른의 자리는 스스로 노력하고 갖추는 
사람에게만이 존경으로 자리매김 된다는 것을 확인한 시간이었습니다.

그래서 결론적으로 이번 추석엔 우리가족들만 조용히 보냈지만, 오히려 마음은 편안하고 
또 이 마음이 조상님들에게도 따뜻하게 전달되었을 거라고 믿고 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50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