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이 편안한 무청시래기된장국. 엄마 도전방(요리)






느끼하거나 자극적인 음식을 먹은 후에는 여지없이 담백하고 속이 편한 국물을 찾게 되는것 같습니다.
이럴때 써먹으려고 김장철에 삶아 냉동실에 키핑해논 무청시래기로 된장국을 끓여내놨습니다.
(전날 어묵콩나물찜을 맵게 했더니 바로 담백한거 먹고 싶다고 하더라고요)
이럴땐 언제 먹어도 부담없고 남녀노소 누구나 맛있게 먹는 한국인표 국거리입니다. ㅋㅋ
저는 시간 여유가 있을때 육수를 미리 준비해둬서 쉽게 만들었습니다. 
육수는 미리 끓여 놨다가 식혀서 먹을만큼 비닐에 담아 냉동실에 넣어두면 편리합니다.



육 수: 멸치 두컵, 다시마 큰거 1장, 대파, 황대포머리, 디포리 5개를 넣고 펄펄 끓이다가 약불에 30분

방 법: 1. 삶아논 무청시래기를 5cm 정도로 썰고, 소고기국거리, 국간장, 들기름, 간마늘, 청양고추를 썰어넣은 뒤 무칩니다.
         2. 팬에 무쳐논 무청시래기를 넣고 볶습니다. (중불)
         3. 어느정도 볶으면 맛있는 냄새가 올라올때, 육수를 넣고 펄펄 끓여줍니다.
         4. 시래기국에는 흰쌀밥이 최고.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51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