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 인생 후반전. 책읽는 방(자기계발)








이건 식사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지금 젊은 시절처럼 세끼 식사를 하면 제대로
소화시키기 어렵다. 적당히 먹어야 하는 것이다. 활동은 그때만큼 하지 못하면서
젊은 시절처럼 먹고 나잇살이 찐다고 투덜대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언제까지 만족하지 않고 앞만 보고 달릴 것인가? 무엇을 얻을 때까지 열정과 꿈을
가지고 달릴 것인가? 내가 가졌던 가장 좋은 것이나 앞으로 갖고 싶은 가장 좋은
것만을 바라보며 산다면 지금 나는 만족할 수 없는 사람이 되지 않을까?

본문 中


인생이 마라톤으로 비유한다면 딱 반환점을 도는 나이대가 읽어야 할만한 책이다.
인생에서 50대는 일선에서 서서히 밀려나 꼰대소리를 듣고 있거나, 이미 쫓겨난
나이대가 아닌가 싶다. 나 역시 50대 초반에 오랜시간 청춘을 바쳤던 직장을 나왔다.
하지만 아직 삶의 시간은 살아온 시간만큼 남아있는 난감한 나이대가 50대다.

저자 '이은영'씨는 인생성공책을 이미 출간한 경력이 있는 분이다. 읽어보진 않았어도
이 책에 기록되어 있는 경력만으로도 충분히 자랑할만 하겠구나 싶었다. 그는 30대에
IMF를 겪고 실업자가 되어 몇 번의 창업실패 끝에 50대에 액세서리 전문점을 성공했고
현재는 헤어 액세서리 B2B전문기업을 운영 중이다. 하지만 이 책은 자수성가한 자신의
삶을 자랑하고 그에 걸맞는 정신적 승리를 고취하려는 의도로 쓰지 않았다.

드라마나 각종 인터뷰, 그리고 여행가이드에 수록될만큼 성공가도를 달리던 그의
사업체도 변화하는 환경(인터넷, 웹활성화, 임대인 횡포 등)에 결국 이대점 로드매장을
접고 만다. 충분한 자질과 능력을 갖춤에도 실패로 귀결되는 자영업자들의 환경이
현실을 제대로 보게 만든다. 그는 자영업을 계획하는 사람들에게 경험자로써 새기면
좋을 말을 해준다.

"근본적인 경영 원리를 알지 못하고 부수적인 일만 하는 것은 헛바퀴를 돌리며 흙탕물만
튀길 뿐 사실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하는 진흙에 빠진 자동차와 다를 바 없다."


또한 그는 빠르게 변하는 시대적 변화를 끊임없이 생존법을 고민하고 도전하는 것에
단련되어야만 한다고 말한다. 창업을 준비하는 분들이 계시다면 일독하시길 권한다.
어찌되었든 그는 현재 위탁판매의 길을 걷고 있다. 나이대에 맞는 과정을 밟는달까.

책의 3분의 2까지는 그가 달려온 자영업의 고난과 성공의 얘기였다면 나머지 부분은
50+ 인생의 지향성을 담고 있다. 그는 자영업에만 올인한 삶이 아니었다. 그는 매주
한 권씩, 600권의 리뷰 19년재 주말 마라톤(매월 160km이상, 누적거리 35,000km)
16년째 매일 블로그 업데이트를 하고 400만명이 다녀간 파워블로거를 자랑한다.

그는 삶의 지향이 없으면 그저 떠밀려 간다고 말한다. 눈앞의 급한 일만 쫓다 문득
돌아본 나의 삶이 소중한 것은 잃은 삶임을 깨닫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소중한 일들이 주는 기쁨을 오로지 돈을 버는 일에만 집중하지 말라는 뜻이다.
우리는 습관적으로 경제적인 부분에 대한 것만 노후 대책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사실 그렇지 않다. 나의 소중한 일들을 저축하듯 하루하루 쌓아가야 하는 것이다.

삶은 만족하는 연습이 필요하다. 나 역시 내가 할 수 있는 영역에 최선을 다하되,
그 밖의 영역은 기대하지 않는다. 만약 좋은 흐름대로 흘러간다면 좋은 것이고 그렇지
않아도 할 수 없는 것이다. 그래야 마음도 몸도 편하다.
현실감있는 조언들과 진심어린 글들이 많아 나는 참 좋았다.
그는 중년을 가을로 비유했다. 가을에는 집을 짓지 않는 것이다.


시간은 되돌릴 수 없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진 시간은 가을이 되면 결과물을
안겨 준다. 중년의 나이는 가을에 해당된다. 봄에 뿌리는 좋은 씨앗이 그렇듯, 가을에
거둘 풍성한 열매도 꼭 돈이나 권력, 명예를 말하는 것만은 아니다. 봄부터 좋은 씨앗을
심고 여름내 땀 흘려 가꾼 사람에게 가을은 풍성한 열매로 보답을 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5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