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여기 깨어있기_법륜스님. 책읽는 방(국내)







물에 빠져서 살려달라고 허우적대지 말고 물에 빠진 김에 진주조개를 주워오세요.
어차피 장가 간 김에, 어차피 자식 낳은 김에, 어차피 부도난 김에,
어차피 암에 걸린 김에, 어차피 늙은 김에
괴로워하지 말고 깨칠 수 있는 기회를 찾아보세요.

늙었을 때만 깨칠 수 있는,
병이 났을 때만 깨칠 수 있는,
이혼했을 때만 깨칠 수 있는,
배신당했을 때만 깨칠 수 있는 도리가 있습니다.

원효도 해골바가지 물을 마셨다가 토했을 때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깨달음이라는 것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닙니다.
마음이 일어나는 곳마다 거기에 있어요.
그것을 알아차리느냐 알아차리지 못하느냐에 따라서
세세생생 육도를 윤회하며 헤맬 수 있고
단박에 해탈할 수도 있습니다.


본문 中


이어폰을 끼고 집안일을 하면서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유튜브를 자주 애청한다.
듣다보면 모든 원인은 본인(자신)에게서 비롯되었으며, 그 깨달음을 통한 변화는
남이 아니라 당사자에게 있음을 알려주고 계시다. 또 알게된 점이라면 스님의
즉문즉설은 상담자의 고민에 따라 대답이 다르다는 것이다. 그것은 살아온
사람의 수준이 다르기 때문이다. 속세의 고민의 해결책은 부처님을 모르는 사람
이라도 가능하다는 것도 감사한 포인트였다.

나는 솔직히 법륜스님이 왜 부처를 믿지 않는 사람들을 깨우치기 위해 뭐하러
힘들게 여러 곳을 다니며 즉문즉설을 하시며 그들의 삶에 관여 하실까 의문이
있었다. 궁금하던차에 '법륜스님의 야단법석' 이전의 이 책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리고 마침내 스님이 행적의 이유를 알게 되었다. 스님은 원효대사의 가르침에
크게 감동하신 것이다. 현대판 원효대사인 셈이다.

법륜스님은 불교의 경전을 읽을 줄 알아야 부처님의 세계에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일상적인 삶 속에도 그 근본은 불교의 세계관이 깔려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으셨던 것 같다. 원효대사가 무덤가의 해골바가지에 물을 마시고 저녁과 아침의
물이 둘이 아님을 깨우쳤듯이 현상 속에 걸림이 없는 현상이 그대로 실상임을
아신 것이다. 붓다의 근본 가르침을 일반인들이 조금이라도 알게 된다면 그곳이
바로 절이고 부처의 세상이 아니겠는가..하는 생각이신 것이다.
원효대사의 깨우침의 글은 그래서 이 책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바로 법륜
스님이 우리들에게 이해하기 쉽게 전달하고 싶은 비유인 셈이다.

자본주의사회에 사는 우리는 돈이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살고 있다.
욕심의 끝은 한이 없고 종교도 예외는 아닌 것 같다. 연인관계에서 마져도 '내꺼'
라는 표현을 서슴치 않고 쓰고 있다. 우리가 이런 세상에 살지만 조금만 나와
우리의 경계를 벗어나 생각하는 자세가 된다면 삶에 대한 태도가 바뀌게 된다.

이 책에서 재미있게 읽는 내용 중에 스님이 교회 수련회에 가셔서 불교를 몸으로
경험하게 했던 대목이 있다. 스님은 경청하고 있는 한 목사님을 향해 차고 있는
시계는 누구거냐고 질의를 하신다. 목사님은 '내것'이라고 당연히 말씀하셨다.
왜 당신것이냐고 계속 반문하자 많은 사람들이 실없는 스님이라고 웅성거리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러자 어느 목사님이 '아, 우리것이 아니라 창조주 하느님 것
입니다.'라고 큰 깨달음을 얻은양 소리쳤다고 한다. 하지만 스님은 '왜 하느님
것이냐'고 또 반문하셨다고 한다. 우리가 알고있는 모든 것의 '허상'이 얼마나
크고 두터운지 알게한 사례라고 생각한다. (아래 인용문 참조)


'내 것이구나', '네 것이구나', '하나님 것이구나' 하고 아는 것이 아니에요.
'그렇구나'하는 순간 모든 번뇌가 사라집니다. 모든 번뇌가 사라지고
그대로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어두운 방에 불이 켜진 것과 같습니다.
(중략)
그래서 우리가 이 허상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쓰고 있는 줄도 몰랐던
색안경을 적어도 한 번은 벗어봐야 해요. 도로 끼고 살더라도 한 번은
벗어봐야 합니다. 안 그러면 자기가 얼마나 꿈속에서 헤매는지 몰라요.
꿈을 꾸고 살더라도 꿈인 줄은 알아야 해요. 연극을 보면서 울고불고하더
라도 진짜가 아니라 연기인 줄 알고 울어야 해요. 우리는 인생을 마냥
뜬구름처럼 삽니다. 꿈속에서 헤매듯이 몽롱하게 살아요. 그러니 별거
아닌 것을 가지고 매일 죽느니 사느니 아우성을 치지요.


책을 읽고 나니 스님의 유튜브 말씀이 더욱 잘 들리는 듯 하다.
내가 그동안 겪은 고난들 속에서 얻은 깨달음들은 감사한 시간들이었다.
스님은 말씀하신다.
따로 수행도량이 있는 것이 아니라고. 내 삶터가 그대로 수행도량이고 나에게
순간순간 일어나는 이 모든 시비분별심이 수행과제라고 말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50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