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집에서 해결하는 여름철 음식들.. 엄마 도전방(요리)






아.. 정말 너무한다는 생각이 절로 나는 요즘입니다.
질병관리본부의 간곡한 외침을 뒤로하고 대규모 8.15 광화문 집회가 왠말입니까.. 
전광훈 목사를 석방하고 집회를 허가를 해주는 사법부도 도대체 이해가 안갑니다.
급속도로 퍼지는 수도권 확진수로 말미암아 사회적거리 2단계가 결국 발동하고 말았네요.
집회에 참여한 그들은 무엇을 얻었을까요.  모든 고통은 시민들 몫이로군요!

코로나사태이후 비대면(언택트)생활은 온라인플랫폼시대를 가속화 하는 촉매가 된 것 같습니다.
동네 재래시장에서 좌판구경을 하며 즐겁게 구매를 하던 저도 쿠팡주문이 늘었거든요.
온라인주문이면 현지에서 바로 주문을 받아 하루이틀이면 싱싱한 식재료를 보내 주네요.
장마와 홍수까지 겹쳐 채소류가 엄청 올랐지만 먹고사는 걸 중단할 수 없기에 이마져도 감사히 받습니다.

요즘 집에서 요리유튜브 영상을 찾아 보고 있는데, 열무물김치를 맛있게 담구는 것을 배웠습니다.
제가 본 영상은 '윤이련 50년 요리비결 https://youtu.be/nqsoMyxHTbc'이예요. 
똑같이 따라하진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여태 제가 한 물김치보다 훨씬 맛있었어요. ㅋㅋ

아래는 완성분이고요.  맛있어서 저녁야참으로 물국수를 해먹었답니다.
요즘 재료비가 많이 들어가지만 비싸면 더 맛있는 법.  나가시는 것 잠시 자제하시고 만들어 드셨음 해요.




자세한 레시피는 위에 링크한 곳을 찾아가 확인하시고요. 
제가 응용해서 만든 것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재료: 열무 2kg + 얼갈이 2kg, 밀가루풀, 부추, 마늘, 생강, 고추가루, 까나리액젓, 소주, 청양고추(청, 홍), 매실청
            무, 양파, 사과

2. 방법:  - 열무랑 얼갈이는 손질해서 소금물에 30분가량 절입니다.
            -  밀가루풀을 쑤운 뒤에 얇은 채망에 걸러 놓습니다.  저는 밀가루풀에 생수를 섞어서 좀 많이 했어요.
            -  그리고 그 채망위에 고추가루를 넣고 밀가루풀과 함께 걸러서 고운 물만 내려놨습니다.
            -  믹서기에 까나리액젓과 매실청을 부은 뒤, 무, 배, 사과, 양파, 청양고추(청,홍)을 넣고 갈아 냅니다.
            -  바로 만들어논 밀가루풀에 넣지않고 모시보자기에 넣어서 짜냈습니다.
            - 부추 썰어넣고, 절여논 열무랑 얼갈이 넣고 섞으면 끝.




아래는 남은 부추로 만든 부추전인데요.
윤이련 유튜브에서 또 배운건데 부추전에 맛살을 찢어 넣어 보라고 해서 해먹어 봤는데요.
정말 쫀득거리고 맛있더군요.  기발난 재료 아닙니까?
재료는 부침가루, 부추, 청양고추, 맛살, 양파 입니다.  전 오징어도 조금 넣었어요.






그리고 주말에 나가지 못하니 집에서 멸치육수에 김장김치넣고 수제비 만들어 먹었어요.
만든 물김치 하나 올려놓고 먹으니 딱 좋더군요.









덧글

  • 만다린 2020/08/25 17:51 # 답글

    음식들이 다 맛있어 보여요 특히 열무물김치가 참 맛있어 보이네요~
    저도 요근래 열무로 담근 김치를 맛보았는데 여름에 먹기 좋은 반찬인것 같아요~
    밥에 넣어 슥슥 비벼먹어도 좋고 국수에 넣어 말아먹어도 좋구요! 더운여름 입맛돋구기 좋은 반찬인것 같아요ㅎㅎ
  • 김정수 2020/08/26 21:09 #

    맞아요. 열무물김치가 여름철 김치로 딱이예요.
    입맛들이 당연히 없는 계절이니 마땅히 찬거리가 없어서 매일 고민이네요.
    건강관리 잘하시고 건강한 여름 나시기 바랍니다.^^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50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