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am I(생물학적 인간에 대한 통찰) 엄마가 뽑은 베스트셀러







독지가가 가난한 사람을 위해 기부하는 것을 보면 뭉클함을 느끼고 나중에 나는 더 기부해야
겠다는 마음이 생기기도 합니다. 저만의 생명력을 지니고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달되는
이것이 바로 '밈'입니다. 강의에 심혈을 기울이는 교수의 강좌에 학생들이 더 많이 모이고
그 학생들 중 일부는 이를 본받아 나중에 교수가 됩니다. 그리고 후에 자신의 스승보다 더
나은 강의를 합니다. 이때 이익을 보는 것은 교수일까요, 학생일까요? 아니면 학생의
학생일까요? 이익을 보는 이는 어느 누구도 아닙니다. 모두는 죽을 것이고, 남는 것은 잘
가르치려는 생각뿐입니다. 이것이 밈이지요.



-'밈Meme!' 본문 中


이 책은 고려대학교 핵심 교양과목인 '생물학적 인간'의 강의 내용을 정리해 출간한 것으로
학내 우수 강의상인 '석탑강의상'을 18회나 받았다.
의과대학 나흥식 교수의 'What am I'란 이 책은 읽다보면 과학과 인문학의 절묘한 조화를
느끼게 된다. 그것은 나같이 과학에 문외한인 일반인이 일어도 충분히 흥미를 갖을만큼
쉽게 다가가도록 설명한 저자의 언변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 본다.

표제에서 짐작했듯이 'What am I(인간이라는 생명체의 본질적인 질문)'는 인간 본연의
생체질문으로 시작해서, 지구의 생물량 중 1만분의 1밖에 되지 않는 인간의 위치를 깨닫게
해주고 그로 인해 얼마나 겸손해야 하는지를 알려준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가상현실과
인공지능 시대로 들어가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처해야하는 자세까지 광범위하지만
기본적일 수 있는 내용들로 가득 차 있다.

인상깊었던 내용 중에 나는 먼저 '인간 유전자의 사냥속성'을 직접 몸 담고 있는 외과대학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습실험한 내용이 기억에 남는다. 인간의 유전자 속에는 황야에서
10명이하의 작은 집단으로 사냥을 성공시켰던 상생의 태곳적 본능이 있다는 것을 확인시켜
준 실험이었기 때문이다. 공동 보고서를 내게 한 뒤에 점수를 조원 모두에게 동일하게
부여하는 실험이었는데, 줄세우기식 점수평점이 아닌 전 조원의 이해하기를 유도한 실험은
현 교육상으로 매번 지적되는 주입식교육과는 상반되었기 때문이다.
(아래 본문 참조)


미국 행동과학연구소에서 굥부 방법에 따른 학습 효율성을 비교한 결과를 보면
24시간이 지나서 머릿속에 남아 있는 공부 내용이 '강의 듣기'는 5퍼센트, '읽기'는
10퍼센트, '집단 토의'는 50퍼센트, '서로 설명하기'는 90퍼센트였다고 합니다.
Modified team-based learning은 새롭게 시도한 수업 방법이었지만 그 선택은
옳았습니다. 우리 학생들도 원시인과 같은 상생을 염두에 둔 사냥 본능을 유전자
깊숙이 갖고 있는 게 아닐까요?


그리고 재미있게 읽었던 부분은 생물학적 인간에 대한 내용 중 우리 인간의 신체에 대한
설명이었다. 혈압과 피에 대한 내용, 소변의 모든 것, 당뇨병의 비밀, 산모와 태아의
관계등 읽다보면 신비한 인체체험을 알게 된 기분이다.
빠르게 먹고, 매번 소화가 안되는 경험을 했던 나는 소화기관이 열린회로라는 글을 읽고
뜨끔해서 독서 이후로는 음식물의 표면적을 넓게 해주기 위해 열심히 그리고 천천히
씹어 넘기고 있다. 물론 빠르게 씹고 소화도 잘 시키는 하이에나처럼 위산이 쎈 사람은
별개지만..(이 내용도 책에 나와 있다)
인간의 생체에 대한 이야기는 여러 내용이 있지만 과학과 더불어 설명을 해주니 이해가
쉽게 되는 기분이었다. 우리가 매일 아침 일어날때마다 괴로운 이유를 지구자전주기와
맞물려 설명해주는 교수는 이 분뿐이리라. 그러니 게으름을 괴로워 말라.

나는 무엇보다 나흥식교수의 인간이라는 동물을 생물학적 관점에서 바라본 것이 좋았다.
인간의 관점, 판단은 자연의 일부임을 망각하지 말것이며 지구의 모든 것을 독차지 하려는
것은 대단히 잘못되었음을 잊지 말라는 점이다. 예를들어 '선택어업'과 '균형어업'에 대한
내용에서도 말하지만 어린 물고기를 풀어주는 어설픈 동정심은 오히려 바닷 속을 열등한
유전자를 갖고 있는 물고기들로 가득차게 한다는 내용이었다. 치타도 허약한 놈을 골라
사냥하고 있다는 점을 들면서 균형어업(잡을 수 있는 물고기 양을 정하는 것)이 자연파괴를
덜하는 길이라는 것이다.

어찌되었든 우리 만물의 영장이라 착각하는 인간도 모두 죽는다. 이기적 유전자외에도
우리는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달되는 '밈Meme'이 있듯이 생물과 환경에 대한 정확한
지식과 함께 다른 생명체와 살아갈 궁리를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