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만하게 보이지 않는 대화법_나이토 요시히토. 책읽는 방(자기계발)








샤넬의 창시자 코코 샤넬(Coco Chanel)은 이렇게 말했다.
"상대를 겉보기로 판단하지 마라. 그러나 명심해라. 당신은 겉보기로 판단될 것이다"

..


어떤 자리에서든 말할 기회가 생기면, 아무리 진부한 의견이라도 당당하게 자신의 의견을 말해야 한다.
미시간주립대학의 박희선 교수도, '어떤 의견이든 확실히' 말하는 편이 다른 사람에게 바람직한 평가를
받는다고 하는 데이터를 밝혀냈다.
입을 다무는 것이 가장 좋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는 연구다.




본문 中



인간관계에서 만만하게 보이지 않고 함부로 무시 당하지 않는 말투가 따로 있다고 설명하는 화법책이다.
읽다보니 전에 읽은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의 내용과 많은 부분 겹치지만
다른 점이라면, 이 책은 실천할 방법을 아주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있고, 평소 무시당한다고 느낀 사람이라면
그 이유를 독서를 통해 똑똑히 알게 되는 계기가 되었으리라 생각이 든다.
무심코 습관처럼 쓰는 말들이 상대에게 처음부터 무시당하는 계기가 되었다면 고쳐야 하지 않겠는가.

예를 들어, '음.. 어.. 인 것 같아서.. 인데요' 와 같이 바로 생각나지 않을때는 물론이고 습관처럼 붙이는 사람들은
자신없는 태도로 비춰질 수 있다. 대화의 비결은 짧게, 될 수 있는 한 아주 짧게 딱 부러지듯 단정짓는 것이 좋다.
기본적으로 많이 알고 대화를 시작하는 게 좋으나 만약 모르는 대화라면 들키지 말고 확인차 다시 물어보는 척
하는 것도 좋다. '무례한 사람에게~ 대처하는 법'에서도 나오지만 거절을 잘 못하는 사람들은 거절을 하면서도
만만하게 보이지 않는 방법이 궁금할 것이다. 그럴때는 바쁜 척을 하거나 '해 드리고 싶은 데 어렵다'라고 단정한 후에
'그렇지만 이것 정도는 해 줄 수 있다'로 상대를 어루만져 주는 게 예의도 지키고 거절도 하는 방법이다.
또한 조건을 붙여 응수하면 절대 만만하게 보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정말 자신이 없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자신이 없을 때는 솔직하게 '잘 모르겠습니다만..' 하고 아는 만큼
말하면 된다. 진부한 말이라도 하는 게 좋다. 아무튼 입을 다무는 것은 좋지 않다.
소소한 의견이라도 자신의 존재감을 보여주는 것이 좋으며 진심을 드러내면 상대는 알게 되어 있다.

'말'은 당신이 어떻게 보이는가를 결정한다. 언어가 그 사람을 대변하는 것이다.
저자는 함부로 무시당하지 않는 말투를 이 책을 통해 배우라 말하고, 또한 만만하게 보이지 않도록 복장관리에도
신경을 쓰라 권한다. 상대가 외모(복장상태)로 판단해서 처음부터 제외시킨다니 억울하기 그지없다.
하지만 다 옳은 말이다.

사람관계에서 만만하게 보이지 않는 방법 안내 중 좋한 내용들이 많아 간단히 요약해 본다.



- 상처 받았다면 최소한 웃지마라. 만만하게 보여선 안 된다.
- 상대에게 반격할 말이 없다면, 상대방을 쏘아보며 눈을 피하지 않고 10초 이상 똑바로 응시하라.
- 두루뭉술하게 말하지 말고 단 한 마디로 단정해서 말하라
- 허름한 복장을 피하라

- 상대보다 심리적으로 우위에 있고 싶으면 '긴장하지 마세요'라는 말을 써보라
- 잘 모르는 것이 있으면 확인 차 물어보는 척 해보라
- 공포(음모)스러운 화제를 대화 중 산입해서 말해보라
- 자연스럽게 바쁜 척 하라

- 대화 중 마지막에는 '요컨대' 라는 말을 써보라
- 비유를 사용하라
- 예상되는 질문에는 반드시 반격하라
- 자신이 없으면 '잘 모르겠습니다만..'을 먼저 꺼내라

- 자신의 호칭(명함)을 높게 설정하라
- 같은 대답이 예상될 때는 제일 먼저 하는 것이 유리하다
- 작은 일에 신경질을 내면 하찮아 보인다

- 말과 표정을 같게 하라
- 꺼내기 힘든 말일수록 '웃으면서' 꺼내라
- 소소한 의견이라도 반드시 얘기해서 존재감을 드러내라
- 찬성은 75%만 해라(부분적 반대를 해야 존재감이 있어 보인다)









덧글

  • 쇠밥그릇 2018/10/11 12:47 # 답글

    오. 저 교보문고에서 이 책 잠시 보고 꼭 읽어봐야지 했었어요!
  • 김정수 2018/10/11 12:48 #

    실천 가능한 단어들을 콕콕 찝어서 올려놨더라고요.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3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