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만족하는 결혼기념일. 우리집 앨범방












결혼기념일이 끼어 있던 주말이었습니다.
어머니가 근래 많이 쇠약해지시고 식사량도 현격히 줄어들어 많이 우울해 하셔서
이번 결혼기념일엔 케익은 패스하고 가까운 곳으로 이동해 바람을 쐬려고 계획을 잡았습니다.
가기전에 용희가 있는 부대로 가 영내면회를 신청했고 싸가지고 간 김밥과 돼지주물럭으로 함께 점심을 먹였습니다.
아. 역시 집밥.
항상 즐거운 멘트 날려주는 용희가 너무 이쁩니다.

날씨가 참 좋았어요.
검색해보니 미세먼지도 없다고 해서 상쾌한 강바람을 맞고 싶어 선유교가 있는 한강시민공원쪽으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하늘에 구름 한 점 없이 깨끗해서 나오길 잘했다 싶더군요.
아픈 몸으로 늘 울상이던 어머니도 웃음꽃이 피셨습니다.

아무리 점심을 해결하고 갔어도 움직이면 배가 고파지는 것 같아요.
우리는 치킨과 캔맥주를 시켜 먹었고, 어머니는 갈비탕을 주문해서 잔디밭에서 드셨습니다.
갈비탕은 주문배달이 안되서 한식당을 찾아 쟁반채 들고 이동하니 다들 신기하듯 절 보더군요. 아 쪽팔려. ㅋㅋㅋㅋ

어머니는 잔디밭에서 연 날리는 아이들, 오리배 타는 가족들, 애완견들과 산책하는 사람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즐거워 하셨습니다. 즐거워하시는 마음이 너무 소박해 오히려 전 마음이 좀 아팠습니다.
우리는 어머니를 잠시 나두고 선유교쪽으로 이동해 강바람을 더 쐬었어요.
여기서 일출을 바라보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스치기도 했습니다.

결혼기념일은 부부 당사자의 기념일이기도 하지만, 구체적으로 따지면 여러 가족들의 관계가 있기에 가능하겠죠.
조금 더 챙기고 부지런히 움직이니 모두가 즐거울 수 있다는 생각이 든 기념일이었습니다.







덧글

  • 2017/04/25 19:5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04/27 09:42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36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