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박한 밥상. 엄마가 읽는 시








일상의 풍요로움은
욕심 그릇을 비워서 채우고
자신의 부족함은
차고 매운 가슴으로 다스리되
타인의 허물은
바람처럼 선들선들 흐르게 하라.

생각은 늘 희망으로 깨어있게 손질하고
어떤 경우도 환경을 탓하지 말며
결코 남과 비교하는
어리석음을 범하지 말라.

미움은 불과 같아
소중한 인연을 재로 만들고
교만은 독과 같아
스스로 파멸케 하니
믿었던 사람이 배신했다면
조용히 침묵하라.

악한 일엔 눈과 귀와 입을
함부로 내몰지 말고
선한 일엔 몸과 마음을
아낌없이 탕진하여 삶의 은혜로움을
깊고 깊은 사랑으로 완성하라.

식사를 간단히, 더 간단히
이루 말할 수 없이 간단히 준비하자.
그리고 거기서 아낀 시간과 에너지는
시를 쓰고, 음악을 즐기고,
자연과 대화하고,
친구를 만나는 데 쓰자.



- 헬렌 니어링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3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