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나처럼 살지 말아라.. 엄마가 읽는 시





넌 나처럼 살지 말아라.


- 박노해



아버지,
술 한 잔 걸치신 날이면
넌 나처럼 살지 말아라


어머니,
파스 냄새 물씬한 귀갓길에
넌 나처럼 살지 말아라


이 악물고 공부해라
좋은 사무실 취직해라
악착같이 돈 벌어라


악하지도 못한 당신께서
악도 남지 않은 휘청이는 몸으로
넌 나처럼 살지 마라 울먹이는 밤


내 가슴에 슬픔의 칼이 돋아날 때
나도 이렇게는 살고 싶지 않아요
스무 살이 되어서도
내가 뭘 하고 싶은지도 모르겠고
꿈을 찾는 게 꿈이어서 억울하고


어머니, 당신의 소망은 이미 죽었어요
아버지, 이젠 대학 나와도 내 손으로
당신이 꿈꾸는 밥을 벌 수도 없어요


넌 나처럼 살지 마라, 그래요,
난 절대로 당신처럼 살지는 않을 거예요
자식이 부모조차 존경할 수 없는 세상을
제 새끼에게 나처럼 살지 마라고 말하는 세상을
난 결코 살아남지 않을 거예요


아버지, 당신은 나의 하늘이었어요
당신이 하루아침에 벼랑 끝에서 떠밀려
어린 내 가슴 바닥에 떨어지던 날
어머니, 내가 딛고 선 발밑도 무너져 버렸어요
그날, 내 가슴엔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 공포가
영원히 지워지지 않을 상처가 새겨지고 말았어요


세상은 그 누구도 믿을 수 없고
그 어디에도 기댈 곳도 없고
돈 없으면 죽는구나
그날 이후 삶이 두려워졌어요


넌 나처럼 살지 마라
알아요, 난 죽어도 당신처럼 살지는 않을 거예요
제 자식 앞에 스스로 자신을 죽이고
정직하게 땀 흘려온 삶을 내팽개쳐야 하는
이런 세상을 살지 않을 거예요
나는 차라리 죽어 버리거나 죽여 버리겠어요
돈에 미친 세상을, 돈이면 다인 세상을


아버지, 어머니,
돈이 없어도 당신은 여전히 나의 하늘입니다
당신이 잘못 산 게 아니잖아요
못 배웠어도, 힘이 없어도,
당신은 영원히 나의 하늘입니다


어머니, 아버지,
다시 한 번 예전처럼 말해주세요
나는 없이 살아도 그렇게 살지 않았다고
나는 대학 안 나와도 그런 짓 하지 않았다고
어떤 경우에도 아닌 건 아니다
가슴 펴고 살아가라고


다시 한 번 예전처럼 말해주세요
누가 뭐라 해도 너답게 살아가라고
너를 망치는 것들과 당당하게 싸워가라고
너는 엄마처럼 아빠처럼 부끄럽지 않게 살으라고
다시 한 번 하늘처럼 말해주세요










덧글

  • azalea 2016/08/17 19:33 # 답글

    먹고 살기 바빠 잊고 살던 감성이 생각나네요.
    박노해 시인은 젊은 시절 찬양하던 시인 중 한명이었는데요.
    책장에 십수년간 꼽혀 있는 시집을 들춰내 보고 싶은 마음입니다.
  • 김정수 2016/08/18 07:59 #

    어디쯤 꼽혀있나 찾고 있는 모습이 얼핏 보입니다.ㅎ

    늘 그런 생각을 하는데 시인은 천재같아요.
    함축적인 글로 많은 생각을 끌어내게 하니까요.
  • 이너플라잇 2016/08/19 20:50 # 답글

    너는 너답게 살아가라...
    지금 해줄수 있고 해주고픈 말이네욤...
  • 김정수 2016/08/22 07:38 #

    그렇죠. 이 시에서 직간접적으로 표현하고자 하는 의지입니다.

    이너님 무더위 어떻게 지내고 계세요?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37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