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잘못해도 벗은 벗이다. 엄마의 산책길







몽골의 절대자 징키스칸(1162~1227)은
매사냥을 즐기고 항상 자신의 어깨에 앉아 있는
매를 친구로 생각하였다고 합니다.

어느날 바위 위에서 흘러내리는 물을 받아 마시려고 하는데
매가 종재기를 엎질렀습니다.

목말라 죽겠는데 물을 마실려고 하기만 하면 매가
계속 엎지르는 것이었습니다.

일국의 칸(Khan,지배자)이며,
부하들도 보고 있는데 물을 먹으려 하면 매가 계속해서
엎질러 버리니 매우 화가 났습니다.
한번만 더 그러면 죽여 버리리라 마음을 먹었는데
또 엎지르자 결국 칼로 베어 죽여버렸습니다.

그리고 일어나서 바위 위로 올라가 물속을 보니 물속에 맹독사가
내장이 터져 죽어 있는 것이 아닙니까?
결국 물을 먹었더라면 즉사할 수도 있었을 건데
매는 그것을 알고 물을 엎어 버렸던 것이었습니다.

그는 친구(매)의 죽음을 크게 슬퍼하고 매를 가지고 돌아와 금으로 동상을 만들고
한쪽 날개에 "분개하여 판단하면 반드시 패하리라"
그리고 다른 날개에
"좀 잘못한 일이 있더라도 벗은 벗이다"
라고 새겨 넣었다고 합니다.



..


혹시 사소한 오해로 친구들과 불편하게 지내지는 않나요?
아무것도 아닌일로 화를 내어 나중에 후회한적 없나요?

모든 일에는 그럴만한 사정이 있는 법이죠.

세상에서 가장 현명한 사람은
모든 사람으로 부터 배울 수 있는 사람이며,

가장 사랑 받는 사람은 모든 사람을 칭찬하는 사람이며,
가장 강한 사람은 자기의 감정을 조절 할 줄 아는 사람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36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