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춘 (靑 春). 엄마가 읽는 시






청 춘 (靑 春)




    
-새무얼 얼만



청춘은 인생(人生)의 한 시절(時節)이 아니라 마음이 상태이다.
그것은 장미빛 볼, 붉은 입술 그리고 유연한 관절의 문제가 아니다.
그것은 의지(意志)와 풍부한 상상력, 불타는 열정의 문제다.
청춘이랑 인생의 깊은 샘의 신선함이다.


청춘은 유약함을 물리치는 용기,
안이함을 뿌리치는 모험심이다.
청춘은 때로는 이십세의 청년보다 육십세의 노인에게 있다.
단지 연령의 숫자로 늙었다고 말할 수 없다.
황폐해진 이상(理想)에 의해 늙게 되는 것이다.


세월(歲月)은 피부를 주름지게 하지만,
열정(熱情)을 버리는 것은 영혼을 주름지게 한다.
고뇌(苦惱), 공포(恐怖), 자기불신은 마음을 굴복시키고
영혼을 흙 속으로 돌아가게 한다.


육십이든 열다섯이든 모든 인간의 마음 속에는
경이로운 것에 대한 매혹(魅惑)
다음의 무언가에 대한 아이들과 같은 끊임없는 욕망
삶의 유희(遊戱)속의 환희가 존재한다.
그대와 나의 마음의 중심(中心) 거기에는
무선 전신국이 있으니
아름다움, 희망, 희열, 용기와 힘의 메시지를
인간과 신에게서 받는 한 그대의 젊은은 오래 계속 되리라.


안테나가 내려지고 그대의 영혼이 냉소(冷笑)의 눈과
비관(悲觀)의 얼음으로 덮이면
이십세 일지라도 늙은 것이다.


그러나 그대가 안테나를 올리고
낙관주의의 전파를 잡는다면
그대 팔십세 일지라도 청춘(靑春)으로 죽을 수 있으리라.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37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