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톤 다이어리(캐럴 실즈) 엄마가 뽑은 베스트셀러








"신문 칼럼니스트가 되기 전에 어머니는 자신의 가치가 뭔지도 모르셨다구요.
그게 뭔지도 모르셨다니까요! 그 점을 한번 생각해 보세요. 어머니는 마치 사회에서 노예와도 같은 기능을
수행하셨던거예요. 보수도 받지 않았어요. 제대로 평가를 받지도 못했지요.
요컨대 어머닌 아무것도 아니었던 거예요. 그런데 지금 어머니를 좀 보세요. 어머닌..."

여기서 앨리스는 흔들거리는 라일락 쪽을 가리키면서 표현을 찾았다.

"어머니는 뭐랄까, 진정한 사람이 되신거예요."



본문 中


'스톤 다이어리'라는 이 책은 주인공 '데이지 굿윌'의 탄생에서 죽음까지의 팔십여 년의 생애를 그린 작품이다.
저자 캐럴 실즈는 이 작품으로 퓰리처상을 받았다.

한 사람의 인생을 순수히 받아드릴 수 있는 것으로 '소설'만큼 좋은 게 또 있을까.
또 소설만큼 독자로 하여금 자신의 삶을 반추해 볼 수도, 앞으로 살아갈 삶의 강물도 덤덤히 유영할 용기를 줄 수도
있다고 본다. 소설의 매력 중에 하나다. 이 소설도 그 경험을 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라 장담한다.

데이지의 아버지 '카일러'는 데이지가 탄생하기전까지 아내의 임신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그것은 그녀의 비만 때문
이었고, 데이지의 엄마는 자간(분만시 배설되지 않은 독소로 인해 온 몸에 퍼지는 병)으로 데이지를 낳다 죽고 만다.
아버지의 역할에 대해 아무것도 준비되지 않은 카일러는 아내의 친구인 '플랫부인'에게 넘겨지게 된다.

플랫부인은 카일러부부의 결혼생활에 비해 자신의 부부생활에 늘 비교되어 왔던 차에 과감한 결단을 내리게 된다.
데이지를 데리고 생물학교수로 있는 아들 바커를 찾아간 것이다. 바커는 핏덩이를 안고 온 엄마를 당연히 처음엔
이해를 못하지만 식물학자인 그의 밑에서 꽃처럼 아름답게 자라는 데이지를 보며 어느순간 소수성애를 느낀다.
데이지와 바커는 20살이 넘는 나이차이임에도 데이지는 첫번 째 결혼 실패 후 바커와 결혼을 하게 된다.

그녀는 세 명의 자녀를 낳았고, 당시의 시대상인 현모양처로 남편에게 모든 기준을 맞추는(성관계에 대해서도)
아내로 산다. 하지만 바커의 사망 후 그녀의 삶은 원예에 관한 기고를 하는 일을 하며 인생의 새로운 전환점을
맞게 된다. 하지만 이것도 어느 날, 다른 정직원에 의해 일을 뺏기고만 데이지는 급격한 분노와 우울증을 경험하며
고독한 삶을 맞게 된다. 이때부터 그녀는 급격하게 늙어간다.

삶의 기운을 잃은 데이지는 증손녀 빅토리아와 함께 그녀의 시아버지 매그너스 플랫의 흔적을 찾아 오크니제도로
여행을 떠나게 되고 그곳에서 115살의 고령의 나이에 죽어가고 있는 매그너스 플랫을 만나게 된다.
시아버지의 찾아가는 그 시간을 통해 그녀는 마치 잃어버렸던 자신을 찾아 떠나는 듯한 기분을 경험하게 된다.

난 이 소설을 읽으면서 자꾸만 일전에 읽은 스토너가 연상이 되었다.
그 소설은 내 삶의 가치관에 대한 고민을 하게끔 했다면, 이 소설은 자신의 정체성을 찾는데 있어 타인이 바라보는
시선에 대한 잣대도 생각하게 만든 시간이었다. 그렇게 느끼게 된 이유는 저자의 노련미 때문이었는데
1인칭 자선전의 입장에서 글을 이어가다가 어느 순간 3인칭으로 서술되어 객관화 만든다던지, 그녀와 주고받은
10여년의 편지들을 공개함으로써 시간의 공백을 뛰어넘어 소설의 전체 구성을 이해시키는 구성은 정말이지
(주인공 '데이지 굿윌'을 상대방 입장에서 이해하는 '측면'의 해석이랄까..) 저자의 센스를 칭찬하기에 충분하다.
삶이란 순수히 혼자만의 결정으로 진행되지만, 그 결정의 돕는 주변의 판단들은 정체성을 찾는데 방향감을 준다.

스톤 다이어리는 술술 쉽게 읽히는 책은 아니지만 등장인물들의 심리상태와 여러 사람들이 바라보는 상대적 입장을
고려해서 읽는다면 눈이 번뜩하게 만드는 소설이었다.
한 사람의 일생을 이렇게 다양한 사람들의 입장(측면)도 고려해서 풀어놓은 책이 있었던가?








덧글

  • 이너플라잇 2016/01/25 19:29 # 답글

    정수님..날씨가 엄청 추운데, 따뜻이 입으셨나요..
    틈틈이 스톤 다이어리 읽으셨네요..신기하게도 스토너와 비슷한 제목..그저 문득생각하는바, 바위같은 견고함은 삶의 거대한 불안정성같은 게 아닐까...하는 생각해요.
    요즘은 정체성이라는 것이 여러모습이 있다는 것과, 어쩌면 정체성은 결과물로서의 의미부여이고...정수님 말씀하신대로, 타인이 바라보는 시각은 또 하나의 , 내가 인지하지 못하는 제 3의 정체성인지도 모르고..그것이 모두 모여 삶을 관통한다고 저자는 말하는 것 같아요..
    표지그림은 제가 좋아하는 에드워드 호퍼의 그림이예요..기회될때 에드워드 호퍼의 그림들..책으로 접하시길요...저는 그의 그림들이 눈물나도록 고독하고 , 그래서 참 좋아요..감기조심하세요...
  • 김정수 2016/01/26 08:01 #

    이너님이 추천해주신 책들 중에 하나였죠. 이제야 세권 모두 읽었네요. ㅎ 이너님이 추천하신 책이라 꼼꼼히 읽고 싶었어요.
    책 속 인물들은 정체성에 흔들림이 없죠. 그렇다면 독자들이 엄청 혼란스러울테니까요.
    그런 의미에서 캐럴실즈의 이번 도전은 참 신선했습니다. 이번 소설에서 표현하는 내용들이 이너님과 비슷해서 읽는내내 미소가 많이 피었답니다.^^

    에드워드 호퍼그림을 좋아하시는군요? 인간은 고독할 수 밖에 없는 동물이지만 고립은 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고독을 즐겨야죠. ^^ 오늘부터 날씨가 조금 풀린다고 예보를 하던데, 전 여전히 춥네요. ㄷㄷㄷ
    아직까지 감기 안걸리고 잘 버티고 있습니다. 이너님도 추운겨울 잘 보내셔야해요?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