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노후를 준비하는 방법. 엄마의 산책길








우리나라의 오랜 속담 중에 “부자가 망해도 3대는 간다” 는 말이 있다. 이는 부가 대물림 된다는 의미로 한번 일구어 놓은
부는 쉽게 허물어지지 않는다는 것을 뜻한다. 그러나 이 옛말이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는 현대에도 통용될 지는 의문이다.
과거에는 농경사회에 기반을 두고 산업이 급변하지 않았기 때문에 부를 축적하기도 어려웠을 뿐만 아니라 한 번 일군 재산은
쉽게 없어지지 않았지만 현대에는 산업을 지배하는 거부들을 제외하고는 부가 3대까지 대물림 된다고 장담할 수만은 없다.
아이디어 하나로 큰 부를 이루기도 하고, 잘나가던 사업가도 하루 아침에 부도가 나서 무너지는 것을 자주 목격하기 때문이다.



은퇴 후의 노후설계
산업이 첨단화되고 인간의 평균수명이 늘어나면서 은퇴 후의 노후설계와 부의 안전한 대물림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
현대사회에서 치열한 경쟁과 도전 속에서 살아가는 것이 얼마나 힘들고, 부를 축적하여 편안하게 삶을 살기가 어렵다는 것을
잘 알기에 자식만큼은 보다 편하게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부를 안전하게 전달하고 싶은 것이 인간의 속성이다.
때문에 은퇴설계 전문가들은 상속문제는 미리 준비해두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자신의 사후에 상속재산으로 인하여 자식들이
서로 싸우지는 않을지, 또는 상속재산을 누가 잘 관리할지, 어떻게 하면 상속재산을 세금부담을 줄이면서 안전하게 전달할 수
있을 지를 고민해야 한다는 것이다.
은퇴를 하고 나면 앞으로 살아갈 날들이 얼마가 될지 알 수 없지만 건강하고 또 걱정 없이 여생을 보내고 싶기 마련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재산(금전)을 보유하고 그것을 통하여 삶을 지탱하여야 한다. 남은 생의 잔여기를 지탱하기에
충분한 재산이 있거나 정년 이후에도 계속 일자리가 있다면 좋으련만 세상은 그렇게 호락호락하지가 않은 게 사실이다.


올바른 부의 대물림 방법
다행히 그 동안 축적한 재산이 노후생활을 하기에 충분하다면 부를 어떻게 후대에 전달할 것인가를 고민하여야 한다.
부를 후대에 전달하는 방법에는 상속과 증여가 있다. 각각 재산을 물려준다는 점에서는 동일한 개념이나 살아 있을 때에
주는 것은 증여, 사망하여 전달되는 경우는 상속이라 하므로 ‘시점’에서 큰 차이가 있고, 그에 따른 세금처리에 있어서도
서로 다르게 취급해야 한다.
상속과 증여는 근본적으로 부를 무상으로 후대에게 전달한다는 측면에서 동일하다. 때문에 세금측면에서 상속세와 증여세로
구분하여 과세하되 그 부담이 어느 일방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하도록 하지 않기 위하여 상호보완적인 과세체계를 이루고 있다.
그래서 생전에 재산을 조금씩 분산해 물려주면서 증여세를 부담하게 하면 사후 상속재산이 줄어 상속세 부담이 줄어든다.
반대로 증여세에 대한 부담이 싫어 생전에 증여를 적게 받으면 사후 상속재산이 늘어나 상속세 부담이 증가하게 된다.
사전증여는 살아 있는 동안에 여러 번에 걸쳐 재산을 분할하여 이전할 수 있으나 사후상속은 평생 단 한 번만 가능하다.


물려준 자산, 안전하게 지켜질 것인가 고민해야
그렇다면 상속이 유리할까, 증여가 유리할까? 이런 의문은 사실 굉장히 현실적이지 못한 어리석은 질문에 해당한다. 왜냐하면
부의 안전한 대물림을 원하는 사람이 부가 안전하게 대물림 될지 여부의 파악도 하지 않고 오로지 세금측면만 고려하고 던진
질문이기 때문이다.
부를 올바르게 대물림 하려면 자신 스스로의 안전한 노후설계가 이루어진 상태에서 잔여재산을 어떻게 전달할지 고민해야 한다
사람이 생전에 부를 축적하였다면 생전이든 사후이든 축적된 부는 대물림 되는 것이 현행 사회제도이므로 언젠가는 자연스럽게
대물림이 될 것이다. 중요한 것은 대물림을 받은 자손이 과연 그 자산을 올바르게 지켜내거나 사용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는 것이다.


사전증여vs사후상속, 정답은 없다
이제 질문을 바꿔보자. 스스로 노후준비를 잘 하여 여유 자금이 충분하고 축적된 부가 있는데다가 자손이 물려받은 부를 온전히
지켜낼 능력이 있다고 가정할 때, 과연 사전증여가 나은 것일까? 아니면 사후상속이 나은 것일까?
상속세와 증여세는 동일한 세율체계를 가지고 부의 무상이전에 대한 상호 보완적인 과세체계를 가지고 있다. 따라서 공제방식이
서로 다르고 또 어떤 방법으로 재산을 물려받을 것인가에 따라 세금계산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세금의 크기가 상황에 따라
천차만별로 달라진다.
세금측면에서 상속과 증여 중 더 유리한 것을 단정할 수는 없지만, 예상 상속시점을 기준으로 상속설계에 대한 밑그림을 그리고,
공제제도를 적극 활용하여 재산을 물려받는 방식을 현명하게 선택한다면 다양한 절세혜택을 누릴 수 있다.


전문가가 짚어주는 사전증여 절세팁
절세효과를 최대한 누리면서 무리 없이 재산을 물려주려면 세무전문가와 함께 부의 대물림에 대한 플랜을 설계하고 그에 따르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눈앞의 결과만으로 득과 실을 판단하는 경우 돌이킬 수 없는 큰 손실을 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상속플랜의 일환으로 사전증여가 유리하다는 가정 하에 세무전문가가 공통적으로 꼽는 절세팁을 알아보자.


[1] 사전증여를 이용해 최대한 공제받기
사전증여 시 가장 일반적인 증여세 절세방법은 증여재산공제제도를 활용하는 것이다. 증여 시에는 인별로 10년간 합산하여
배우자는 6억원, 성년인 자녀는 5천만원, 미성년 자녀는 2천만원, 기타 친족에게는 500만원까지 증여재산에 대한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한 가지 유념해야 할 것은 증여의 목적이 세금을 내지 않는 게 아니라 자산의 합리적인 부의 이전에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상속세를 부담할 정도로 재산이 많은 사람은 일정부분 증여세를 부담하더라도 증여공제한도를 초과하여 증여하게
되면 상속세율이 감소하게 되므로 최적의 세율이 되도록 조절하여 증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2] 증여는 빨리 할수록 이득
부모의 사망으로 상속이 개시되면 상속시점으로부터 과거 10년간 자녀들이 부모에게서 증여 받은 재산은 상속세 과세대상에
포함된다. 그렇게 되면 상속재산금액이 커지고 그만큼 자녀들은 높은 세율의 세금을 부담해야 한다. 하지만 상속시점보다
10년 이상 앞선 시기에 증여한 재산은 상속세 과세대상으로 합산되지 않기 때문에 증여는 빨리 시작할수록 좋다.


[3] 향후 상승가치가 높은 자산부터
증여세는 증여시점의 가치를 기준으로 부과된다. 시간이 흐를수록 가치가 높아질 자산부터 증여하면 증여 후 해당 자산의 가치가
증가할수록 이득이다. 빨리 증여할수록 결국 적은 금액의 증여세로 많은 자산을 물려줄 수 있게 되어 절세효과가 큰 것이다.


[4] 가능한 여러 사람에게 쪼개어 줘라
증여는 재산을 받는 사람, 즉 수증자를 기준으로 과세한다. 따라서 한 명에게 증여하는 것보다 여러 명에게 나눠 증여하는 것이
이득이다. 다수인에게 증여할수록 수증인별로 증여재산공제를 받을 수 있고, 수증인별로 증여세를 계산하기 때문에 과세표준이
낮아져 소수의 상속인이 증여를 몰아서 받는 것 보다 증여세를 절세할 수 있다.


[5] 부담부증여를 적극 할용
재산을 증여함에 있어서 증여재산을 담보로 채무를 일으키고 채무와 함께 재산을 증여하는 것을 부담부증여라고 한다.
부담부증여 시 증여세는 순자산가액에 대해서만 과세하게 되므로 큰 금액의 재산에 대한 증여세부담을 완화시킬 수 있다.
물론 채무에 해당하는 부분은 유상양도에 해당하므로 재산을 증여하는 사람이 별도의 양도소득세를 부담해야 함을 유념해야 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