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6시간 근무' 스웨덴, 그 이유는? 엄마의 산책길






by 나우뉴스



긴 근무시간이 곧 생산성 증대로 이어진다?



이런 생각은 그동안 많은 사람 사이에서 보편적으로 받아들여져 왔던 믿음 중 하나에요.
그런데 이런 관념에 정면으로 반하는 움직임이 스웨덴에서 확산돼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구텐베르크에 위치한 도요타 스웨덴 지사는 해당 제도의 ‘얼리어답터’입니다.



2015-10-08_18;40;30.JPG




최근 포춘 등 외신은 점차 더 많은 스웨덴 기업들 사이에서 ‘1일 6시간’ 근무 제도가 도입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maxresdefault.jpg


이 기업은 13년 전에 이미 이런 제도를 도입, 직원 만족도 향상, 이직률 감소,
수익 증가라는 세 마리 토끼를 잡았죠


어플리케이션 개발사 필리문더스(Filimundus)도 지난해부터 이 제도를 도입했어요.



2412884285.jpg




“1일 8시간 근무체제는 생각보다 효율적이지 못합니다”


“8시간 동안 한 가지 업무에 집중하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이로 인해 여러 가지 업무를 번갈아가며 진행하거나 중간에 휴식시간을 갖는 등, 근무시간을
더 잘 견디기 위한 다양한 노력이 필요했습니다” - 리누스 펠트 CEO


펠트 CEO는 6시간 근무 체제를 도입한 이후 임원들의 SNS 사용을 금지시키고 회의시간을 최소화했습니다.
그 외 근무 방해요소를 모두 제거하는 등 ‘시간’ 보다는 ‘효율’을 증진시켜줄 보조 방안을 여럿 도입했죠.




Arbetare-Filimundus.png


이는 모두 직원들로 하여금 보다 강한 동기를 가지고 열성적으로 일하게끔 만들기 위함입니다.



 LinusFeldt_02_fotoMagnusLiamKArlsson1.jpg



“제도 도입 결과 완수해야 할 목표에 보다 집중하기 쉬워졌습니다.

직원들에겐 이를 위한 에너지가 충분합니다” - 펠트 CEO


그에 따르면 직원들이 개인시간을 충분히 가질 수 있다는 사실 또한 결국 기업 전반적 효율성 증대에 기여합니다.

그는 충분히 휴식한 직원들이 더 행복해졌기 때문에 직원들 간 충돌이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는 점을 강조했죠.


다소 파격적으로 느껴지기도 하는 이 제도가 스웨덴 기업인들 사이에 유행하기 시작한 데에는 근무시간 단축이

직원 행복도 및 업무능률 향상에 도움을 준다는 과학적 연구 결과들 또한 영향을 미쳤습니다.





working-office_1024.jpg



일례로 스웨덴 학자 벵트 로렌트와 동료 연구자들은 구텐베르크에 위치한 한 양로원을 통해 업무시간 단축의
긍정적 효과를 연구하고 있습니다.


이 양로원은 올해 초 6시간 교대근무 제도를 도입했으며 2016년 말까지 이를 유지한 후 그 장단점을 분석할 예정입니다.


6940.jpg



연구팀은 현재까지 사기진작, 서비스 품질향상, 병가 직원 수 감소 등 다양한 긍정적 효과를 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하루 6시간 근무 제도 확대 소식은 현지언론뿐만 아니라 여러 외신을 통해 비중있게 다뤄졌습니다.


 

time-management1.jpg



물론 이런 제도가 국내에 도입될 날이 언제가 될지 전혀 알 수 없지만 이런 움직임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한다면
우리나라 직장인들도 좀 더 여유로운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는 날이 오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36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