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방조자도 공범입니다. 엄마의 산책길







중국 버스사고 실화입니다.

중국에서 어떤 여성 버스 운전기사에게 깡패 3명이 달려들어 성희롱을 하였습니다.
승객들은 모두 모른척하고 있는데, 어떤 중년남자가 깡패들의 악행을 말리다가 심하게 얻어 맞았습니다.

급기야 깡패들이 버스를 세우고 여성기사를 숲으로 끌고가서 번갈아 성폭행했습니다.
한참 뒤 깡패 3명과 여성버스 기사가 돌아오더니 여성기사는 아까 깡패를 제지하려하다 다친 중년남자한테
다짜고짜 내리라고 하였습니다.

중년남자가 황당해 하면서, 아까 나는 도와주려고 하지않았느냐? 고 하니까,
여성기사가 소리 지르면서 당신이 내릴 때까지 출발 안한다고 단호히 말합니다.
중년남자가 안 내리고 버티니까 승객들이 그를 강제로 끌어 내리고 짐도 땅바닥으로 내던져 버렸습니다.

그리고 버스가 출발했는데 여성기사는 커브길에서 속도를 줄이지 않고 그대로 천길 낭떠러지로 돌진, 추락하여
전원 사망했습니다.
중년남자는 아픈 몸을 이끌고 시골 산길을 터벅터벅 걸어가다가 자동차 사고현장을 목격합니다.
교통을 통제하는 경찰관에게 물어보니 버스가 천길 낭떠러지에 떨어져 승객이 모두 사망한 사고라고 했습니다.
멀리 낭떠러지를 바라보니 방금 자신이 타고 왔던 그 버스였습니다.

버스에 타고 있던 사람들은 다시 생각해 보면 모두 죽어야할 만큼 큰 죄를 지은 사람들입니다.
그 여성 운전기사는 오직 살만한 가치가 있던 유일하게 깡패들의 악행을 제지했던 그 중년 남자를
일부러 버스에 타지 못하게 하고서 모른척 외면했던 승객들을 모두 지옥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이 글을 읽고 있는 우리 모두는 그 버스 안의 승객은 아닌지요?
이 이야기는 중국에서 일어났던 실화로 "버스 44"라는 영화로 2001년 제작되어 많은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하였습니다.
깡패들의 악행을 '나 몰라라' 방조하던 손님들이 착한중년 아저씨를 버스밖으로 쫓아낼 때는 모두 적극적이었다고 합니다.

우리는 어떤사람인지...





덧글

  • 명품추리닝 2015/08/12 11:44 # 답글

    저희 어머니가 이야기해 주셔서 내용은 알고 있었는데, 실화였군요. 안타까워요. 제가 승객이았다면 어떤 선택을 했을 지 장담할 수 없다는 점에서 두렵고요.
  • 김정수 2015/08/12 12:51 #

    그 여자운전자의 결단이 참 슬프고 무겁게 다가옵니다.
    우리는 살면서 침묵의 공범자가 되고 있지나 않은지 반성하게 되네요.
  • lily 2015/08/18 10:02 # 답글

    저 영화 실제로 봤는데 정말 짧은 영화인데 강렬한 메시지를 줬어요.. 진짜 요즘은 이런 무관심들이 심심치 않게 현실에 너무 많아서 진짜 도움이 필요한 곳에 가지 못한다는 사실 또한 씁쓸해지네요.....
  • 김정수 2015/08/18 12:27 #

    영화로도 보셨군요. 저는 이 글만 읽어도 소름이 끼쳤답니다.
    침묵의 방조자도 공범이 맞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3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