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십대의 깨달음. 엄마의 산책길





나는 오십대가 된
어느 봄날,
내 마음을 바라보다
문득 세가지를 깨달았다.
이 세가지를 깨닫는 순간,
나는 내가 어떻게 살아야
행복해지는가를 알게
되었다.

첫째는,
내가 상상하는것 만큼
세상사람들은
나에 대해 그렇게
관심이 없다는 사실이다.


보통 사람은 제각기
자기 생각만 하기에도
바쁘다.
남 걱정이나 비판도
사실 알고 보면 잠시 하는것

그렇다면
내삶의 많은 시간을
남의눈에 비친 내 모습을
걱정하면서 살 필요가
있을까

둘째는,
이세상 모든 사람이
나를 좋아해줄 필요가
없다는 깨달음 이다.


내가 이 세상 모든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데,
어떻게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나를 좋아해줄수 있을까?

그런데
우리는 누군가가
나를 싫어한다는 사실에
얼마나 가슴 아파하며
살고 있는것인가

모두가 나를 좋아해줄
필요는 없다
그건 지나친 욕심일뿐
누군가가 나를 싫어 한다면 자연의 이치인가 보다 하고
그냥 넘어가자

셋째는,
남을 위한다면서 하는
거의 모든 행위들은
사실 나를 위함 이었다는 것이다


내 가족이 잘되기를
바라는 기도도
아주 솔직한 마음으로
들여다보면
가족이 있어서 따뜻한
나를 위한것이고,

부모님이 돌아가셔서
우는 것도
결국 외롭게 된 내처지가
슬퍼서 우는것이다

이처럼 부처가 아닌이상
자기 중심의 관점에서
벗어나기란 쉽지가 않다.

그러니 제발,
내가 정말로 하고 싶은것,

다른 사람에게 크게
피해를 주는 일이 아니라면
남 눈치 그만보고,
내가 정말로 하고
싶은 것을 하고 살자

생각만 너무하지 말고
그냥 해버려라
여행 그냥 떠나버려라

왜냐하면
내가 먼저 행복해야
세상도 행복한것이고

그래야 또 내가 세상을
행복하게 만들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
인생 너무 어렵게 살지말자

좋은인연으로
쉽게 즐겁게 살아가자.



- 혜민스님.





..


이 글을 읽으면서 나도 감히 이런 깨달음을 얻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오십대가 넘기전에 알게되서 다행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덧부쳐 나만의 결론이라면,
나 아닌 다른 이에게 의지하고 기대며 살지 않으면 된다.
그것은 남편도 자식도 부모도 해당된다. 작가의 최고의 독자는 자신이라는 말이 있다.
나만큼 내자신을 잘 아는 사람이 또 있을까? 없다.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못하는지..단점도 장점도 본인이 가장 잘 파악한다는 뜻이다.

누구에게 의지할 필요도 없이 스스로를 아껴주고 사랑해야 자신의 인생이 아름다워진다.
누군가 나에게 질타하고 힘들게 하는가.
그것은 내가 그렇게 했기 때문이다.
누군가 나에게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따뜻한 시선으로 대하는가.
그것은 내가 그렇게 했기 때문이다.








덧글

  • lily 2015/08/05 10:44 # 답글

    맞아요!! 좋은 글 공감하며 갑니다!!
    무더위 건강 조심 하세요^^
  • 김정수 2015/08/05 10:48 #

    오랫만이세요? 건강하시죠?^^
  • 잔망스러운 제비갈매기 2018/05/19 01:23 # 답글

    오십이 되어서야 얻은 깨달음 여명 저

    https://ridibooks.com/v2/Detail?id=3317000001

    https://blog.naver.com/kwangyunh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