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유머. 엄마가 웃기는 방






참... 살다보니 나한테 이런 일도 생긴다...^^

어제 오후에 일이 좀 있어서 시청에 잠깐 들렀다가
화장실에 갔는데 휴지걸이 위에 번쩍번쩍한 장지갑이 하나 놓여 있는 거야.
화들짝 놀라서 내용물을 확인해 봤더니..
왠 조폭같이 머리가 짧고 우락부락한 주민등록증에,
신용카드는 없었지만 10만원권 수표 30장과 5만원 신권 20장이 들어있더라.

화장실에서 일보는데 10분정도 걸리니까...
찾으러 오겠지 했는데, 10분을 초과해서 15분이 돼도 안 오더군.
그래서 잠시 갈등하면서 기다리다가...... 밖에 나왔는데 참 갈등갈등.
요즘 10만원짜리도 현찰 취급받고 그냥 대충 서명해도 쓸 수 있는데...
장시간의 마음의 갈등을 접고 걍 파출소로 향했어.

가서 경위 설명하고 연락처와 성명 적고 가려고 하는데,
옆에서 통화하던 여순경이 나보고 잠깐만요... 하더군.
지금 그 지갑 분실자가 연락와서 오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리시라고...
법적으로 보상 받을 수 있으니까 잠깐만 계시라고 해서 좀 멋쩍었지만 기다렸어.


5분정도 있으니까 느긋하게 들어오는 풍채 좋은 조폭.... 이 아니고 스님이시더라구 ㅋㅋ
그 분이 정말 감사하다고 사례하겠다고 하시면서,
지금 이 돈은 당장 써야 하니까 오늘 내로 입금해 드리겠다고 하길래,
전 스님 돈은 별로 받고 싶지 않다고 그냥 좋은 일에 쓰시라고 하고 나왔어.

기분이 흐뭇하더라.
지하철을 타려고 가고 있는데 그 스님이 잠깐만요 하면서 뛰어오시는 거야.
이렇게 가시면 자기가 마음이 참 불편하니까 제발 계좌번호 좀 불러주시라고,
조금은 사례해야 자신도 마음이 편하고 그러니 너무 부담갖지 마시라고 말씀하시길래,
계좌번호 가르쳐 드리고 집으로 왔어.

3시간이 지난후에 핸드폰에 문자가 왔길래 봤더니
000님께서 150만원을 입금하셨습니다. 라는 문자가 떴다는!

이거 참 ;;; ;;;

대충 20~30만원 정도 보내겠구나 싶어 살짝 기다리기도 했지만,
이렇게 큰 금액을 보니까 솔직히 이건 좀 아니다 싶더라구.


그래서 다음날 파출소에 가서 순경에게 이런 저런 말씀드리면서 돈 돌려드려야 할 거 같은데
그 분 어디 절에 소속된 분이시냐고 물었더니,
순경이 웃으면서 그냥 쓰시지 그래요?
그 스님이 혹시 제가 다시 찾아올까 봐 절대 말해주지 말라고 했대.

좀 이상한 생각이 들더군.
그래서 계속 말해주시라고 그 순경에게 졸랐더니...
.
.
.
.
.
.
.
.
.
.
.
.
.
.
.
.
.
.

그 절 이름이 만우절이라고......



덧글

  • kiekie 2015/04/01 14:29 # 답글

    ....두근두근 읽다가 슬퍼하며 갑니다.
  • 바람꽃 2015/04/01 15:02 # 답글

    ㅜㅜ
  • Megane 2015/04/01 15:15 # 답글

    글 윗부분에서 받은 감동이 와르르르르르 ㅠㅠ
  • chocochip 2015/04/02 00:22 # 답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만우절이란 것도 뒤늦게 깨달아서 변변한 농담도 못치고 지나가서 아쉬웠는데요. 저는 농담 못 했지만 이걸로 만우절 오케이 된 기분이에요. 되게 그럴싸한 걸요?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