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과 세배돈의 유래 일상 얘기들..





'설'의 유래

'설'의 유래에 대해서는 여러 견해가 있습니다.
하나는 '한 살 나이를 더 먹는'에서의 '살'에서 왔다고 하는데요.
'살'이 곧 '설'로 된 것인데 '머리'가 '마리'에서 왔다는 사실을 근거로 유추할 수 있다고 하네요.

다른 유래로는 '장이 선다'와 같이 쓰이는 '선다'의 '선'에서 왔다는 설도 있고
'설다(제대로 익지 않다)', '낯설다', '설어둠(해가 진 뒤 완전히 어두워지지 않은 어둑어둑한 때)'의
'설'에서 왔다는 견해도 있습니다.

또 '삼가다' 또는 '조심하여 가만히 있다'는 뜻의 옛말 '섧다'에서 왔다고도 합니다.

설은 일년 내내 탈 없이 잘 지낼 수 있도록 행동을 조심하고,
조심스럽게 첫발을 내딛는 매우 뜻깊은 명절로 여겨져 왔습니다.
설을 언제부터 쇠기 시작했는지 정확한 기록은 없지만 '백제 고이왕 5년(238년)정월에 천지신명께 제사',
'책계왕2년(287년) 정월에 시조 동명왕 사당에 참배'등의 기록이 삼국사기에,
그리고 '신라인들은 정월 초하루에 왕이 잔치를 베풀고 군신을 모아 회연하고 일월신을 배례했다'라는
중국 사서 기록 등을 설의 기록으로 인정한다면 그 역사는 유구합니다.

그러나 구한말인 1895년 양력이 채택되면서 신정과 구별되는 구정으로 빛이 바래기 시작했고,
일제시대에는 설을 쇠는 사람들이 핍박 당하는 사태까지 이르렀지요.
그 후 1985년에 설을 '민속의 날'로 지정하였고,
1999년 '설'의 명칭을 복원했고 사흘간 쉬기로 결정돼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설은 음력 정월 초하룻날인데, 농경의례와 민간 신앙을 배경으로 한 우리 민족 최대의 명절입니다.

새해를 시작하는 첫날인 만큼 이 날을 아무 탈 없이 지내야 1년 365일 평안하다고하여
지극히 조심하면서 가만히 들어앉는 날이란 뜻에서 설날이란 이름이 붙여졌다고 하네요.



세뱃돈의 유래

세뱃돈을 주는 관행은 중국에서 시작되어 우리나라와 일본, 베트남 등으로 퍼졌다고 합니다.
중국에는 설이 되면 전통적으로 결혼하지 않은 자식에게만 '돈을 많이 벌라'는 뜻으로
붉은 색 봉투에 약간의 돈을 넣어 주는 풍습이 있습니다.

붉은 색을 행운의 색으로 믿는 중국인들은 새해 첫 출발에 대단한 가치를 부여했습니다.
베트남에서도 이와 같은 풍습이 전해져 빨간 봉투에 신권으로 소액의 지폐를 넣어주는
'리시'라는 관습이 있습니다. (세배는 받지 않습니다).

일본은 '에도'시대에 도시에서만 행해지다가 고도 경제 성장시대인 60년대 이후부터
전국적으로 행하여져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역시 봉투에 넣어 줍니다.

우리나라의 경우를 보면, 체면을 중시하던 조선시대 사람들은 돈 대신 세배하러 온 아이들에게
떡이나 과일 등 먹을 것을 내주기도 했으나 시간이 흐르면서 점차 돈을 주는 경우가 많아졌고
복주머니가 있어 세뱃돈을 받으면 복주머니 속에 넣었습니다.
세뱃돈을 주고 받는 풍습은 해방 이후 경제가 나아지면서 더욱더 자연스워졌다고 합니다.

우리 선조들은 세뱃돈을 줄 때 봉투에 넣어 주되 겉봉에 반드시
'책값', '붓값' 하고 어디에 쓸 것인지 용도를 적어 건넸습니다.
아이들에게 돈을 어디에 써야 하는지 가르치는 지혜를 엿볼 수 있겠습니다.
또한 세뱃돈은 받기만 하는 돈이 아닙니다.
사회 활동을 하는 성인이라면 이제는 부모님께 세뱃돈을 드리도록 합시다.

부모님께 드리는 돈은 미리 신권으로 준비해 두었다가 깨끗한 봉투에 넣어 설에 드립시다. ^^

  

..


어느 새 2015년도 2월 중순을 훌쩍 넘기고 설날을 코 앞에 두고 맞이할 준비를 하게 되었습니다.
한 해, 한 해 나이를 착착 먹는게 두렵고 부담스러운 나이대가 되어갑니다.
매년 설날이 오면 작은 다짐으로 조금 더 세련된 사람으로 늙어가길 바라게 됩니다.

설날연휴, 즐겁고 건강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덧글

  • 사프란 2015/02/18 19:04 # 답글

    설연휴 잘 보내세요~
  • 김정수 2015/02/23 08:17 #

    연휴가 끝나고 봤네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