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때를 기다렸다. 엄마가 웃기는 방




ㅋㅋㅋㅋ 웃긴데, 좀 미안하기도한 ..



한 총각이 하느님께
기도했다.
'저 예쁜 여자와 결혼하게
해주시면 절대 바람피지
않겠습니다.
바람피는 날 죽이셔도
좋습니다.'

살다보니
바람을 피웠다.
그래도 죽지않자
몇번 더 바람을 피웠겠죠
그리고...
3년이 흐른 어느날 배를
타게 되었는데
풍랑이 일자 옛날 한 약속이
떠올랐다

무서웠지만
'나 혼자도 아니고
한 백여명이나 함께 배를
탔으니 나 죽이려고 배를
가라앉히시진 않겠지'하고
생각하는 순간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
..
..
..
'너 같은 넘 백명 모으느라
3년을 애썼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