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난 사람’과 ‘잘나 보이는 사람’ 엄마의 산책길







명문 사립대를 나왔습니다.
외국계 IT 기업의 상무였습니다.
서울 강남 고급 아파트에 살고 있으면서
외제 고급 자동차를 몰고 다니는 그는
친구들에게 ‘잘난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3년 전에 실직했습니다.
아파트를 담보로 5억 원을 대출해 살았습니다.
부모는 아들에게 빚이 있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자녀들은 아빠가 실직한 것을 몰랐습니다.
여전히 남들에게는 잘나 보이고 싶었던 그가
겉으로는 아무렇지 않게 살았기 때문입니다.


고시원으로 출근하면서 공부한 주식에
투자를 했지만 크게 손실을 보았습니다.
더 이상 남들에게 숨길 수 없게 되었습니다.
자신이 실직했다는 것도 빚이 있다는 것도
부모나 자녀들에게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결국 그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아내와 두 딸과 함께 죽기로.


아내와 두 딸은 죽였지만,
스스로 죽을 용기는 없었던 그는
결국 경찰에 살인죄로 구속되었습니다.
그는 ‘희망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손에 가진 현금 1억3000만원을 포함해
남은 재산이 7억여 원이나 되면서도
그는 희망이 없다고 한 것입니다.


그러면 어떤 희망이 없었을까요?
더 이상 잘나 보일 희망이 아닐까요?
언제나 잘나 보이는 사람이고 싶었는데,
자신이 실직 상태라는 것, 빚도 있다는 것을
더 이상 숨길 희망이 없지 않았을까요?


내실을 든든하게 다지려고 하지 않고,
외형만 화려하게 보이려 했기 때문입니다.
스스로 자신을 존중하는 자존감을 가지지 않고,
남에게 존중받으려는 자존심만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결국 자신 스스로 ‘잘난 사람’이 되려고 하지 않고,
남에게 ‘잘나 보이는 사람’이 되려고 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남들에게 더 이상 ‘잘나 보일’ 희망이 없었던 것입니다.


지금 희망이 없다고 생각된다면,
자신이 어떤 사람이 되기 위해 살았는지
진지하게 질문하는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자존감이 높은 ‘잘난 사람’이 되고 싶었는지,
자존심이 강한 ‘잘나 보이는 사람’이 되고 싶었는지를.
남에게 보여주기 위해 명품을 찾으려면 희망을 잃을 수 있지만,
스스로 명품이 되려고 한다면 언제나 희망이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아침, 나 자신에게도 묻습니다.
나는 자존감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는가,
아니면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가?
나는 ‘잘난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가,
아니면 ‘잘나 보이는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가?



박승원의 ‘아침을 여는 1분 독서’ - 제993호 (2015/01/09)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2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