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한국경제 소득 3만달러 돌파시 30 -50 클럽 가입. 일상 얘기들..






 

 

[2015년 한국경제]소득 3만달러 돌파 30-50클럽 가입...세계 7번째



우리나라가 2015년에 1인당 소득 3만 달러를 넘어 세계 7번째로 30-50클럽 회원으로
정식 가입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현재 30-50클럽에 가입되어 있는 국가는 미국 일본 영국 독일 프랑스 그리고 이탈리아 등
6개국에 불과하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최근 발표한 세계경제 국가별 전망을 분석하면 우리나라의 2014년 1인당 소득은 GNI(국민총소득산)
기준으로 2만8738달러로 이를 것으로 추정됐다.
또 2015년에는 처음으로 3만 달러 선을 넘어 3만807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또 2016년에는 3만2957달러, 2017년에는 3만5388달러, 그리고 2018년에는 3만7981달러로 높아지는 것으로 전망됐다.
2010년에 처음 2만 달러 선으로 진입했던 우리나라의 1인당 소득은 5년 만에 다시 3만 달러 선에 오르는 것이다.
 
 달러 표시 국민소득은 성장률과 GDP 디플레이트 그리고 환율 등에 의해 많은 영향을 받는다. 이 중 성장과 물가 등
거시경제 변수에서는 3만 달러 돌파가 확실시된다. 다만 환율이 일본의 양적완화 후유증으로 크게 오를 경우에는 그 인상분만큼
원화가치가 떨어져 3만 달러선돌파가 다소 늦어질 수도 있다. 그러나 이 경우에도 2015년에는 3만 달러 돌파가 확실해 늦어도
2016년까지는 30-50 가입의 확실해 보인다.  
    
  우리나라가 2015년 1인당 소득에서 3만 달러를 넘어서면 그 후 바로 선진국 모임인 30-50 클럽에 가입할 수 있게 됐다.
30-50 클럽의 풀 네임은 30K-50M 클럽이다. 1인당 GNI가 3만 달러 이상, 소속 인구가 5000만 명 이상인 나라를 칭하는 것이다.
인구가 너무 적거나 소득이 지나치게 낮으면 글로벌 무대에서 스스로 영향력을 행사하기 어렵다는 전제아래 1인당 소득과
인구의 두 가지 요소를 모두 충족한 나라들만 선진국으로 보는 것이다.
 
 30-50클럽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과 같이 별도의 조직이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국제사회에서 지구촌 경제를
이끌어가는 주역으로 인정해준다는 의미이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30-50 클럽 국가에 대한 투자를 늘리는 펀드도 없지 않아
이 클럽에 가입하면 자본시장에서의 영향력도 높아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30-50클럽 중 한국을 제외한 다른 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 6개국은 예외없이 모두 식민지를 운영한 대제국의
경험을 갖고 있다. 이에 반해 우리나라는 한국은 식민지상태에 있다가 2차 세계대전 이후 독립한 나라다.
식민지 출신 국가의 최초 30-50 클럽 가입이라는 점에서 세계의 주목을 끌기에 충분한 것이다. 
 
 IMF는 또 우리나라의 1인당 소득은 2019년에 4만683달러로 4만 달러 선에 진입할 것으로  내다봤다.
 
출처: 글로벌이코노믹(2014.12.29)  김대호 기자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